뉴스
2018년 02월 04일 10시 57분 KST

서지현 검사가 성추행 진상조사단에 출석했다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진술한다

뉴스1

안태근 전 검사장(사건 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의혹을 폭로한 서지현(45·사법연수원 33기) 검사가 검찰의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 출석했다. 

연합뉴스의 4일 보도를 보면, 서 검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송파구 문정동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된 조사단 사무실에 사건 피해자이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서 검사는 조순열 변호사 등 법률대리인단 소속 변호사와 함께 조사에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단은 서 검사로부터 2010년 10월 발생했던 안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 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조사단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서지현 검사가 오전에 동부지검에 출석한 상태이며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서 검사의 진술을 들을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서 검사가 이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이나 가해자 감찰 등을 당시 근무처의 상관 등에게 요구했는지, 지난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이메일을 보낸 뒤 법무부 간부와 면담하는 과정에서 사건 진상규명 요구를 했는지 등도 조사 대상이다.

앞서 검찰은 서 검사의 성추행 의혹 폭로가 알려진 뒤 사태의 진상 파악을 위해 여성검사 1호 출신인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을 단장으로 한 조사단을 출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