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3일 00시 25분 KST

'김정현 드라마 민폐 배후 의혹' 서예지가 13일로 예정된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불참한다

‘내일의 기억’ 감독, 배우 김강우와 함께 참석할 예정이었다.

아이필름코퍼레이션
배우 서예지

배우 서예지가 예정됐던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불참한다.

OSEN은 12일 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서예지가 13일로 예정된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당초 ‘내일의 기억‘을 연출한 서유민 감독, 배우 김강우와 함께 이 자리에 나서기로 했던 서예지는 12일 전 연인으로 알려진 배우 김정현과 관련된 의혹에 휩싸였다. 2018년 김정현이 MBC ‘시간’ 촬영 당시 시종일관 불성실한 태도를 보이고 극 중 로맨스 연기를 해야 했던 그룹 소녀시대 서현을 무시한 배경에 서예지가 있다는 설이 나온 것이다.

같은 날 디스패치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이 드라마에서 로맨스나 스킨십 장면을 연기하지 못하게 내용을 수정하라고 지시했고, 김정현은 이에 따라 감독에게 대본을 고치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서예지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김정현과 과거 연인 관계였냐는 질문에 ”확인 중”이라는 답을 내놨을 뿐 침묵 중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