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3일 18시 36분 KST

서예지가 불참한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서 서예지 관련 질문은 사전 차단됐다

영화 쪽 입장을 생각하면 이해가 가는 조처다.

 

 

뉴스1, 아이필름코퍼레이션
영화 '내일의 기억'

논란에 휩싸인 배우 서예지에 대한 질문은 없었다. 영화 ‘내일의 기억’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주연 배우 한 명이 불참한 가운데, 썰렁하게 끝났다.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 관련 언론배급시사회에는 배우 김강우와 연출을 맡은 서유민 감독만이 참석했다. 다른 주연이자, 영화와 관련해 가장 앞에 이름을 올린 서예지는 불참했다. 배우 김정현과 관련한 여러 의혹들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서예지가 과거 연인이던 동료 배우 김정현이 2018년 출연한 MBC ‘시간‘에서 상대 배우와 스킨십 신을 찍지 못하도록 했다는 의혹 등이 불거졌다. 이후 서예지 측은 이번 논란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고, 12일 늦은 오후 ‘내일의 기억’ 홍보사 측은 서예지가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불참하게 됐음을 알렸다. 물론 서예지 측은 구체적 불참 사유를 밝히지 않았고, 13일 오후 현재까지도 이번 의혹에 대해 공식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내일의 기억’은 사고로 기억을 잃은 채 깨어난 수진이 자상한 남편 지훈의 돌봄 속에 살아가는 중 이웃들의 위험한 미래를 보기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서예지가 기억을 잃은 후 다른 사람의 미래를 보기 시작한 여자 수진 역할을 맡았고, 김강우가 진실을 감추려는 남자 지훈 역할을 맡았다.

이날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서예지에 대한 질문은 사전에 차단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자간담회는 기자들이 참석한 곳과 다른 관에서 진행, 생중계로 공개됐다. 그에 따라 질문은 현장에서 직접하는 것이 아닌 홍보 담당자에게 문자로 신청하는 식으로 대체됐는데, 그 과정에서 서예지와 관련한 질문들은 대부분 사전 차단 당했다. 특히 김강우에게 서예지와의 연기 호흡 등을 묻는, 최근 불거진 의혹과는 관련이 없는 질문들조차 언급되지 않았다.

그 속에서 김강우와 서유민 감독은 그야말로 고군분투 했다. 서유민 감독은 김강우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면서 ”오늘 보면서도 어떻게 저렇게 연기하실까, 놀랍다, 김강우가 없으면 어쩔 뻔 했나 그런 생각을 많이 했다, 너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강우는 ”요즘 들어 안일한 생각으로 작품을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영화를 하는 게 행복하고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게 이렇게 기분 좋고 행복한 일이라는 게 다시 한 번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가 할 수 있는 일은 힘들 때 감동을 드리고 좋은 감정을 느끼게 해드리는 게 당연한 책임이다”라고 배우의 책임에 대해 강조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