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4일 15시 07분 KST

서예지,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참석할까? 각종 논란에도 불구하고 인기상 투표 1위를 기록 중이다

출연작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참석하지 않는 등 사실상 모든 일정을 중단한 상태다.

뉴스1
서예지

 

배우 서예지가 `제57회 백상예술대상` 틱톡 인기상 투표 선두를 달리면서 그의 시상식 참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백상예술대상은 지난 3일부터 오는 10일까지 8일간 `틱톡 인기상` 투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틱톡 인기상`은 모바일 앱 틱톡 유저들 사이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은 남녀 배우 각 1명이 받는 상이다. 후보로는 TV·영화 부문에 오른 남자 35명, 여자 34명이 올라와 있다.

4일 오후 2시 30분 기준, 서예지는 10만4000표 이상을 받으면서 1위에 올랐다. 그는 2위인 신혜선(8만50), 3위 김소현(5만1500)과 큰 격차를 보인다. 일각에서는 최근 서예지가 출연한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비롯한 이들 배우의 출연작이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로 공개되면서 해외 팬들의 사랑을 받은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 흐름이 투표 마지막 날까지 이어진다면 서예지가 틱톡 인기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서예지가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무대에 직접 오를지 여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는 최근 각종 논란이 불거지면서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참석하지 않는 등 사실상 모든 공식 일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57회 백상예술대상`은 13일 오후 9시 JTBC에서 생중계된다. 방송인 신동엽과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진행을 맡는다.

백상예술대상 홈페이지
'틱톡 인기상' 4일 오후 2시 30분 기준 투표 현황. 남자 부문은 김선호, 송중기, 김수현이 1~3위에 오른 상태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