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4월 07일 11시 05분 KST

서민 교수가 '김어준의 뉴스공장' 폐지를 위해 서울시장 선거 투표를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어준의 뉴스공장' 폐지 목소리를 내고 있는 국민의힘.

뉴스1
서민 교수, 방송인 김어준.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4.7 재·보궐 선거 투표를 독려하며 TBS 교통방송 진행자로서의 야망을 드러냈다.

서민 교수는 7일 오전 페이스북에 ‘오늘, 투표해야 하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편파와 조작, 날조로 논란이 끊이지 않던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폐지되고 다음주 4월12일부터 서민씨가 진행하는 ‘기생충의 아침’이 그 자리를 대신합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유튜버인 서씨는 <시사유랑>, <시국썰언>, <현자타임> 등에서 객관적이고 균형잡힌 시각으로 뉴스를 전달해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기생충의 시각으로 우리 사회를 해부해보겠다”라는 각오까지 밝혔다.

TBS 대표 라디오 프로그램인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 단연 화제였다. ‘뉴스공장’은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땅 셀프 보상 의혹과 관련해 생태탕 집 사장을 최초로 인터뷰하며, 오 후보에 대한 의혹을 꾸준히 제기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그런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겨냥해 “TBS는 교통·생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설립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자신이 당선될 경우, 시사를 주제로 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폐지하겠다고 시사한 셈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폐지해야 한다고 직접 말하기도 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