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6일 23시 10분 KST

'물어보살' 서장훈이 쓰리잡하며 하루에 4시간 밖에 못 자는 25살 의뢰인에게 "돈에 지배당했다"고 말했다

돈 때문이 아니라 5년 동안 일한 패밀리레스토랑이라 그만둘 수가 없다 - 의뢰인

서장훈이 쓰리잡하며 하루에 4시간 밖에 못 자는 25살 의뢰인에게 ”돈에 지배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의뢰인은 왠지 부자가 될 상처럼 보인다. 잠도 못자고 일만하면서도 일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이 대단하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

26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쓰리잡으로 고민하는 의뢰인 김기령 씨가 출연했다.

25세 의뢰인은 ”집안이 어려운 건 아닌데 일을 세 가지를 하고 있다. 본업이 있고 알바를 두 개 한다”며 ”본업은 완구회사 디자이너이고, 일이 끝난 후 패밀리 레스토랑 아르바이트와 독서실 총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뢰인은 ”일을 잘하고 있었는데 지금처럼 계속 일하는 게 맞을지 궁금하여 찾아왔다”고 털어놨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은 8시 30분부터 6시까지는 완구회사에서 일을 하고, 7시부터 10시까지는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일하며 일이 끝난 후 새벽 2시까지 독서실 총무로 일을 했다. 수면 시간은 평균 4시간에서 4시간 반 정도.

그가 잠까지 줄여가며 일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특별한 이유는 없고, 돈 욕심이 조금 있어서 그런 것 같다”며 ”엄마 영향을 많이 받은 거 같다. 하루 종일 일만  하신다. 본 게 그래서 그런지 그렇게 생활하게 되는 거 같다”고 설명했다.

쉬는 날 없이 바쁘게 사는 의뢰인의 평균 월수입은 400~450만 원. 어린 나이에도 벌써 1억 원이나 모았다. 그러나 의뢰인은 ”저는 나름대로 열심히 살고 있는데, 주변에서 미련하게 보고 너무 돈만 좋아하고 돈 욕심이 있다고 말한다”라며 ”이런 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는 건데 나쁜 건 아닌데 안 좋은 인식들이 있더라”라고 토로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에 대해 서장훈이 ”내가 보기엔 뚜렷한 목표가 없이 중구난방으로 일만하는 느낌이라 (돈을 벌기 위해 사는 것처럼 비춰지는 것)”이라고 풀이하며  ”(연계성 없는 일들을) 돈이 되는 것이면 내가 시간이 있으니까 한다는 생각으로 하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목표를 명확하게 세울 필요가 있다”며 ”네 꿈이 명확하게 뭐야?”라고 물어봤다. 이에 의뢰인은 ”전문대 졸업이라 4년제 졸업생과의 처우가 다르다. 공부를 하고 싶어서 4년제 야간대학으로 편입을 하게 됐다. 졸업을 하려면 필요한 자격증이 있다”고 밝혔다. 아직 대학은 졸업하지 못한 상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에 서장훈은 ”공부에 올인해서 빨리 그 대학을 졸업하는 게 목표가 돼야 한다. 그러자니 돈을 못 버니까 겁이 나는 것”이라며 ”한 달에 400~450 버는 걸 못 놓는다. 그 돈 들어오는 거에 이미 중독 된 거다. 그 돈에 네 인생이 지배를 당하는 것”이라 일침했다.

서장훈은 ”절충안을 내자면 아르바이트 두 개를 빼라. 4년제 대학 가서 좋은 직업 갖는 게 목표 아니냐. 목표를 이루면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이 벌게 되는 걸 생각해 봐라”고 조언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에 의뢰인은 ”돈도 돈이지만 5년 동안 다니던 일이여서 패밀리 레스토랑에 애정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수근이 ”개처럼 벌면 몸이 다 상해서 정승처럼 못 쓴다. 몸이 건강해야 돈도 쓸 줄 아는 것”이라고 조언했고 서장훈 역시 ”지금은 젊어서 모르지만 건강에 어마한 악영향이 미칠 거다. 몸과 돈을 바꾸는 것”이라고 몸을 아끼라고 조언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