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6일 07시 56분 KST

"만나면 모텔만" 아이 엄마 사연에 서장훈은 "그 남자가 널 떠나준 게 최고의 행운"이라며 솔직한 조언을 건넸다

"그 남자는 네 인생의 거머리다" - 서장훈

KBS JOY
서장훈 

방송인 서장훈이 혼자서 20개월 아이를 키우고 있으나 여전히 남편에게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는 여성에게 솔직한 조언을 해줬다.

25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아이 아빠가 도움이 전혀 안 되는데, 연락을 끊어야 할지 고민”이라는 여성이 출연했다.

함께 아이를 낳았으나 자신이 돈이 없을 때만 연락을 한다는 남편. 여성은 ”아이 아빠와 동거하면서 준 돈이 2000만원에서 3000만원 정도인데, 돈 없을 때만 연락이 온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에, 서장훈이 ”아기 낳고 만난 적이 없냐”고 묻자 여성은 ”만나긴 했는데, 만나면 모텔 가는 것 말고는...”이라며 말을 흐린다.

KBS JOY
서장훈 

황당해진 서장훈은 ”어떻게 애 아빠라는 사람이 애 걱정은 안 하고 만나서 모텔이나 가자고 하느냐”며 여성에게 ”내가 볼 때 걔는 애초에 결혼 생각이 없었다”고 솔직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서장훈은 ”지금 당장 외롭고, 네가 돈 달라고 하면 돈도 주고 하니까 만났다가 이제는 싫증 나고 해서 가버린 것 같은데 그런 인간을 왜 기다리냐”라며 ”그 남자는 네 인생의 거머리”라고 지적했다.

서장훈은 ”지금도 구구절절 이야기하지만 아직 그 남자에 대한 미련이 남은 게 느껴진다. 하지만 그런 생각은 하지도 말라”며 ”그 남자가 널 떠나준 게 네 인생 최고의 행운”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를 생각해서 잘 끊어야 한다”며 ”다음 상대를 만나면 나를 아껴줄 사람인지 잘 살펴보고 신중하게 연애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