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2일 11시 55분 KST

“집 문서 또 들어온다” : 피겨 선수 출신 무속인 최원희가 서장훈 '신축년 운세' 봐주며 한 말

“우선 '반 무당'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KBS Joy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무속인 최원희가 서장훈이 올해 엄청난 운세가 들어온다고 전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피겨 선수 출신 무속인 최원희가 서장훈과 이수근의 신년 운세를 풀이했다.

이날 이수근은 “우리에게는 기회다. 우리가 조언도 하지만 (조언을) 듣고 싶을 때가 있다”며 자신들의 운세를 궁금해했다. 이에 ‘찐 보살’ 최원희는 이수근과 서장훈의 ’2021 신축년 운세’를 보기 시작했다.

최원희는 74년 범띠 서장훈에게 “우선 거의 반 무당이라고 봐도 무방하다”며 “첫 만남에 사람을 1초 만에 파악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소 심각한 표정을 짓던 최원희는 “한 가지 보이는 게 더 있다”며 “문서운이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이수근은 “집문서냐, 집문서는 이미 많다”고 말하자 최원희는 “맞다. 하지만 또 들어올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수근은 “하여튼 있는 집에서 더, 경사가 또 났구만”이라면서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좋은 얘기냐?”고 되물었고, 최원희는 “맞다. 좋은 문서운이 보인다. 계약서나 이런 게 보인다”며 “사고를 조심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수근은 “그거 좀 아프면 어떠냐, 문서가 들어오는데. 대체 얼마나 문서가 더 들어온다는 거냐”라고 끝까지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수근이 “나는 항상 관재(官災)가 있다고 한다”고 털어놓자 최원희는 “올해 관재수가 보인다. 그것들을 풀려면 취미나 다른 부분들에 집중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봐야 한다”라고 조언을 건넸다. 관재수는 관청과 관련된 재앙으로, 법원과 같은 관청에 출입이 잦을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한다.

KBS Joy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한편 최원희는 지난 10년 동안 차세대 유망주로 촉망받던 피겨 스케이팅 선수였다. 지난해 10월 신내림을 받고 무속인이 됐다. 그는 “피겨 경기를 할 때 점프를 뛰면 귀신이 보였다. 결국 보살 집을 찾아가 ‘넌 신내림을 받아야 돼’라는 소리를 들었다”며 무속인이 된 이유를 밝혔다. 

 

huffpostkorea@gmail.com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