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6월 23일 16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6월 23일 16시 04분 KST

"나야, 희원이" 20년 만에 걸려온 구준엽 전화받은 서희원의 첫 마디는 마치 영화 대사 같다(유퀴즈)

만날 인연은 어떻게든 다시 만나게 된다더니!

온라인 커뮤니티 /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구준엽과 서희원

20년 만에 재회한 구준엽과 서희원(쉬시위안)의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자기님으로 등장한 구준엽은 대만판 ‘꽃보다 남자’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서희원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3월 서희원과 깜짝 결혼 발표를 한 구준엽은 “내 기억엔 소륜혜 콘서트장에서 처음 만난 것 같은데 희원이는 친동생 서희제와 함께 진행하는 방송에서 처음 만났다고 하더라”며 “1998년 연애를 시작했지만, 1년 만에 결별하게 됐다. 주변에서 우리의 만남을 만류했고 결국 이별을 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서희원 이혼 소식을 듣고 20년 전 번호를 찾아 연락한 구준엽.

구준엽은 “헤어지던 날 밤새 끌어안고 울었다. 내가 희원이를 공항에 데려다주고 헤어졌다. 지금 그 순간으로 돌아가면 안 헤어졌을 것”이라며 가슴 아픈 이별의 순간을 회상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서희원의 첫 마디는 "나야 희원이"

20년이란 긴 세월이 흐른 뒤, 서희원의 이혼 소식을 들은 구준엽은 용기 내서 서희원에게 전화했다고. 구준엽이 “하이, 위쓰 광토우(안녕, 나 민머리야)”라고 했더니 서희원은 한국말로 “나야, 희원이”라고 답했다고. 구준엽은 “그렇게 통화한 뒤 계속 빌미를 만들어 전화를 걸었다. 그런데 코로나19로 만날 수가 없었고 결혼하면 내가 갈 수 있다더라. 그래서 결혼 제안을 했는데 흔쾌히 허락했다”며 “엘리베이터에서 내리자마자 만났는데 끌어안고 30분은 운 것 같다”고 밝혔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