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6일 14시 22분 KST

세네갈, 일본 축구팬들이 '원피스'로 하나가 되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서로를 향해 야유를 퍼붓던 이들이었다.

세네갈과 일본은 지난 24일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조 1위 자리를 두고 맞붙었다. 두 팀을 응원하던 양국 응원단은 경기가 끝난 직후 우연한 계기로 하나가 됐다. 

David Ramos - FIFA via Getty Images
Xaume Olleros via Getty Images

세네갈 출신인 존 술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 축구팬들과 함께 찍은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술로와 일본인들은 애니메이션 ‘원피스’의 주제곡을 함께 불렀다. 생애 처음 본 데다가 몇 분 전까지만 해도 서로에게 야유를 보내던 이들이 한 목소리로 노래를 부른 것이다. 

‘원피스‘를 향한 ‘팬심’이 국경을 뛰어넘은 순간이었다. 이 영상은 올라온 지 하루 만에 조회수 294만 번을 돌파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2-2 무승부로 끝났으며, 일본은 폴란드, 세네갈은 콜롬비아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