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1일 13시 28분 KST

조희연이 '고3 등교 수업을 일주일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고3들은 오는 13일부터 등교할 예정이다.

뉴스1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고3들의 등교 수업을 일주일 미뤄달라고 요청했다.

조 교육감은 11일 페이스북에 ”코로나 확산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고3 등교수업을 일주일 미루고 최종판단하기를 요청한다”며 ”아직 지역감염의 위기가 남아 있는 상황에서 우리 아이들을 위험에 노출시킬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교육감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마친 5일로부터 잠복기인 2주가 지난 오는 20일에 등교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일 학생들의 등교 수업을 순차적으로 재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는 13일부터 고3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어, 등교 수업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등교 개학 시기를 미루어주시기 바란다’는 청원이 올라왔고, 11일 정오 기준 약 17만명이 동의했다.

교육부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등교 여부를 논의하고, 오는 12일 중 최종안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