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7일 22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17일 22시 47분 KST

스칼렛 요한슨이 2018년 가장 많은 수입 올린 여성 배우로 꼽혔다

무려 4,050만달러.

배우 스칼렛 요한슨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여배우’ 1위로 16일(현지시각) 꼽혔다. 요한슨은 지난해 6월 1일부터 올해 6월 1일까지 세전 기준 총 4,050만달러를 벌어들였다.  

Sean Zanni via Getty Images

2위는 2,800만달러를 벌어들인 안젤리나 졸리가 차지했고, 그 뒤로는 제니퍼 애니스톤(1,950만달러), 제니퍼 로렌스(1,800만달러), 리즈 위더스푼(1,650만달러)이 이름을 올렸다. 

애니스톤이 별다른 히트작 없이 3위를 차지한 건 포브스가 광고 출연료까지 산정했기 때문이다. 애니스톤은 올해 아비노, 스마트워터, 에미레이트 항공의 광고에 등장한 바 있다.

Michael Tran via Getty Images

6위는 밀라 쿠니스, 7위는 줄리아 로버츠가 이름을 올렸으며, 케이트 블란쳇, 멜리사 맥카시, 갤 가돗이 그 뒤를 이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2017년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엠마 스톤은 올해 10위권에 들지 못했다.

한편, 올해 2천만 달러 이상 벌어들인 여성 배우는 단 두 명뿐이다. 2017년에는 3명, 2016년에는 4명이 2천만 달러 기록을 돌파한 바 있다.

허프포스트US의 ‘Scarlett Johansson Named ‘World’s Highest-Paid Actress’ By Forbe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