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8일 16시 51분 KST

김부선이 이재명을 "옛연인"이라 부르며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냈다.

뉴스1
배우 김부선씨와 변호인 강용석 변호사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정보통신망법위반죄 등의 혐의로 고소하기 위해 1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신월로 서울남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배우 김부선씨가 18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검찰에 고소했다. 김씨는 이 지사를 ‘괴물로 변한 옛 연인’이라고 지칭하며 ”법의 심판을 받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와 ‘불륜 스캔들’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는 김씨는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 이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씨는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에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을 이 지사의 혐의로 고소장에 적시했다.

김씨는 법률 대리인인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서울남부지검에 나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씨는 취재진과 만나 ”한 때 연인이기도 했던 그 남자(이 지사)가 잘되길 바라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권력욕에 사로잡혀 괴물로 변했다”며 “옛 연인도 권력에 걸림돌이 된다 싶으면 욕하고 내치고 모른 체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씨는 또 ”(이 지사에 의해) 허언증 환자로 몰려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그(이 지사)의 거짓말에 대해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데 대해 ”이 지사가 지난 5월29일과 6월5일 KBS 토론회에서 했던 발언이 주로 문제가 돼서 KBS 관할인 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하게 됐다”고 말했다. 당시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두 차례 열린 경기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거듭 제기했으나, 이재명 후보는 이를 부인했다. 또 토론회 앞뒤로 김씨 주장을 ”수시로 바뀌는 거짓말” 등으로 비난했다. 이 지사의 이런 태도가 선거법 위반이자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는 게 김씨 쪽 주장이다.  

앞서 김씨는 이 지사 쪽이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자신을 고발한 데 따라, 지난 14일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 출석해 피고발인 조사를 받은 상태다. 이날 김씨 고소는 이에 대한 맞고소인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