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18일 10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1월 18일 10시 12분 KST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취재 차량 운전 기사를 "기장님"이라고 부른다(그알 유튜브)

따수워! 따수워!

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빼놓을 수 없는 장면이 있다. 바로 추격전이다. 쫓고 쫓기는 차량들을 보고 있노라면 시청자들의 심장이 아주 요동치는데, 이 장면을 탄생시키는 주역 중 하나가 취재 차량 운전 기사들이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도준우 PD.
SBS
'그알' 김상규, 김진관 기장.

지난 17일 ‘그것이 알고 싶다’ 유튜브 채널에 이들이 출연했다. 진행자 도준우 PD는 ”김상규, 김진관 기장님이 오셨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도 PD는 ”‘기장님‘이라고 말하면 ‘그것이 알고 싶다’ PD들이 비행기 타고 다닌다고 생각하실 것 같은데 취재 차량을 운전해주시는 분들이다”라고 덧붙였다.

SBS
'기장님' 호칭의 이유.
SBS
따뜻한 '그알' 식구들.

김상규, 김진관 기장은 각각 ‘그알‘에서 일한 지 11년차, 10년차되는 ‘그알’ 식구였다. 김상규 기장은 ”그냥 ‘기사님’ 하면 존칭이 되지 않는다고 해서 우리를 ‘기장님’이라고 예우를 해줘서 붙여준 이름이다. 제작진에게 굉장히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사실 두 기장은 ‘그알’에서 운전만 하는 것이 아니었다. 기장들은 촬영이 여의치 않을 때 차량 안에서 바깥 상황을 찍는 카메라맨 역할을 대신하기도 하고, PD들의 취재를 물심양면으로 지원한다.

김상규 기장은 상황 재연 장면이 많은 ‘그알‘에서 판사, 경찰, 죄수 등 다양한 역할을 맡아 연기를 하기도 했다고. 김 기장은 ”딱 싫은 게 하나 있었다. 죄수를 하라는 거야. 10년 넘도록 ‘그알’을 했는데 죄수 연기를 하라고 하니까 그것만큼은 싫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진관 기장은 ‘그알’ 에필로그 화면에 쓴 장면을 드론 촬영하기도 했다. 드론 촬영이 취미인 김진관 기장은 제작진이 필요하다고 하면 종종 찍는다고 말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