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4일 07시 40분 KST

표창원이 '나의 판타집'에서 아버지의 뒤를 잇겠다는 25살 딸 민경씨를 최초 공개했다

아빠가 표창원이라 말썽을 피울 때마다 엄한 추궁을 당했다는데...

 

 

SBS
SBS '나의 판타집'

표창원범죄과학연구소장 표창원이 딸을 최초 공개했다.

3일 SBS ‘나의 판타집’에서는 표창원이 ’10억 내외의 연금하우스’를 찾는다며 주거 체험을 할 인물로 범죄심리학 박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25살 딸 민경씨를 지목했다.

표창원은 ”지금까지 (딸에게) 방송 출연 요청이 있었는데 공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심리학 학사 마쳤다는 민경씨는 ”범죄 심리학 범죄 수사 이론을 배우고 싶어서 다시 펜을 잡을 예정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아빠에게 친구 같은 딸이다. 낯 간지러운 건 잘 못하고 투닥투닥하면서 애정 표현을 한다”라고 했다.

표창원은 ”첫 아이라서 말썽도 많이 피우고 그랬는데 난 무조건 따져 묻고 증거를 찾고 책임을 지게 하면서 유독 엄하게 대해 미안한 마음이 있다”라며 ”지금은 그렇게 못한다. 오히려 딸이 날 혼내고 따지면서 역으로 당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날 부녀는 주거 체험을 위해 정릉으로 향했다. 시작부터 추리로 비밀번호를 맞혀야 들어갈 수 있었는데, 이를 단번에 성공한 건 딸 민경씨였다.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는 ”프로파일러 딸은 다르다, 표셜록 심은데 표셜록난다”고 놀라워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