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11일 10시 17분 KST

'골목식당' 백종원이 서산 불고깃집 고기 뱉고 "배짱장사"라고 일침을 날렸다

서산 불고깃집의 달라진 맛에 안타까워한 백종원

백종원이 초심을 잃은 서산 불고깃집 사장에게 일침을 날렸다.

SBS
백종원

지난 1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백종원이 1년 만에 서산 불고깃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서산 불고깃집은 방송 당시였던 지난해만 해도 김치와 불고기, 소면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조합으로 호평을 받았으나 최근 SNS에서 ”고기 냄새가 난다” 등의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백종원이 불고깃집을 찾아가 직접 음식을 시식했다. 그는 불고기를 한입 먹다 차마 삼키지 못하고 뱉는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이 고기 맛을 지적하며 언제 가져온 고기냐고 묻자 사장은 ”고기는 오늘 안 들어오고 그저께 들어왔다. 양념은 오늘 했다는 것”이라고 변명했다.

하지만 백종원이 고기 포장지를 확인한 결과, 가게에 들어온 지 10일이 지난 고기였다. 사장은 ”고기가 조금 질기지만 냄새는 모르겠다”고 하다가 백종원이 준 고기를 먹고나서야 ”이건 냄새가 난다”고 인정했다.

사장이 ”“제일 좋은 고기 가져다주는 줄 알았다. 핑계 같지만 고기가 시골에서 많이 잡는 데가 없다”고 거듭 변명하자 백종원은 ”손님이 없어서 힘드셨지 않냐. 나 같으면 손님이 이렇게 찾아와 주면 차를 타고 나가든 새벽에 나가든 좋은 고기를 찾아 나설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백종원은 이어 “이건 나도 장사하지만, 주인이 가게에 관심이 없으면 이런다. 관심이 떠난 음식”이라며 ”그런 표현을 쓰면 안 되지만 배짱장사 같다. 언제부터 저렇게 배부른 장사를 했나 싶을 정도로”라고 일침을 날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