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27일 17시 52분 KST

감우성·이유비·박성훈·정혜성·김동준까지, '조선구마사' 출연 배우들이 사과 중이다

하나같이 방송 전까지 '역사 왜곡' 논란을 예상하지 못했다는 입장.

SBS/뉴스1/BH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배우들의 사과가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역사 왜곡 논란으로 방송 2회 만에 폐지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배우들의 사과가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사과한 배우들 모두 드라마 방송 전까지 역사 왜곡으로 번질 줄 몰랐으며, 이번 사태로 배우의 사회적 책임을 통감하게 됐다고 했다.

스타트는 창녕대군(세종)역할을 맡았던 장동윤이 끊었다. 장동윤은 27일 오전 출연 배우 중 가장 먼저 ”이번 작품이 이토록 문제가 될 것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했다. 그것은 제가 우매하고 안일했기 때문”이라며 사과했다.

다음은 양녕대군 첩 ‘어리’ 역의 이유비였다.

이유비는 27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기존에 하지 않았던 캐릭터를 표현하는 저 자신 만을 욕심 냈던 것 같다. 역사 왜곡 부분에 대해 무지했고 깊게 생각하지 못한 점 반성한다”고 밝혔다.

‘양녕대군’ 역할의 박성훈 또한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며 사과했다.

박성훈은 ”창작과 왜곡의 경계에 대해 올바르게 판단하지 못했다. 그저 배우로서의 소임은 연기에 진심으로 다가서 주어진 캐릭터에 최선을 다하면 된다는 어리석고 모자란 생각이 있었다”며 ”사안의 심각성과 배우에게도 역사적 인식과 사회적 책임이 얼마나 중요한지 뒤늦게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sbs
태종 역할의 감우성.

‘태종(이방원)‘을 연기했던 감우성도 고개를 숙였다. ‘조선구마사’ 1회에서 태종(감우성 분)이 환시에 시달리다 무고한 백성의 목숨을 빼앗는 장면은 역사 왜곡 논란을 당겼다.

감우성은 ”대중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치는 배우로서 보다 심도 있게 헤아리지 못해 실망감을 안겨드린 점 역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사과했다.

이어 ”‘조선구마사’가 역사의 실증을 바탕으로 한 역사드라마가 아닌 악령을 매개로 한 허구의 스토리라 하더라도 실존 인물을 통해 극을 이끌어 가야 하는 배우로서 시청자분들게 역사왜곡으로 비춰질 가능성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sbs
김동준과 정혜성.

사당패의 살판쇠 ‘벼리’ 역의 김동준과 도무녀 ‘무화’ 역 정혜성도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리며 배우로서 작품 선택에 신중하지 못했음에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동준은 ”어떤 방식으로든 가볍게 다루어서는 안되는 역사의 중요성을 간과하고 문제점을 인식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부족하고 무지했다는 변명으로 용서받고 되돌릴 수 없음을 알고 있기에 다시는 이같은 일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항상 배우고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정혜성 또한 자필 사과문에서 ”앞으로 제가 걸어가는 길에 있어 개인 그리고 배우로서 한 보 한 보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내딛도록 하겠다. 대한민국 국민으로 정확한 역사의식을 갖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