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06일 15시 24분 KST

'펜트하우스' 최종회 아수라장 속에서 유일하게 이미지 개선한 인물은 신은경 딸 진지희였다

극 중 혼자서 김현수를 챙겼다.

 

 

 

SBS
SBS '펜트하우스'

‘펜트하우스’ 시즌1은 심수련(이지아)의 통쾌한 복수로 끝나나 했더니 결국 주단태(엄기준)와 천서진(김소연)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그러나 아수라장으로 마무리된 최종회에서 유일하게 이미지를 개선한 캐릭터가 있으니 바로 유제니(진지희)다.

5일 SBS ‘펜트하우스’ 최종회에서 배로나(김현수)는 엄마 오윤희(유진)가 심수련을 죽인 진범이라고 거짓 자백을 하며 학교는 물론 펜트하우스에서도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경찰에 붙잡힌 엄마를 보내고 돌아온 배로나의 집 문에는 이미 ‘살―인―자‘, ‘토 나와’, ‘집 값 책임져라’ 같은 악의적 낙서들이 가득했다. 심지어는 남자친구 주석훈(김영대)에게 줬던 열쇠고리까지 돌아와 있었다. 충격 탓에 집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있던 배로나 앞에 강마리(신은경) 딸 유제니가 나타났다.

유제니는 배로나에게 다가가 ”어디 갔다 이제 오냐. 너 없는 동안 난리도 아니었다. 시끄러워 살 수가 있어야지. 나도 너 어디 도망간 줄 알았다”라고 삐죽댔다. 이에 배로나는 ”그래서 너도 날 비난하고 싶은 거냐”라며 차갑게 응수했다.

하지만 그런 배로나를 안쓰럽게 바라보던 유제니는 ”밥은 먹었냐? 이거라도 쳐 드셔”라며 샌드위치를 건넸다. 이어 ”울려고 해도 힘이 있어야 운다. 집에 없는 척 쥐 죽은 듯 있어라. 사람들 또 몰려올지 모르니까”라며 쑥스러운 듯 돌아섰다.

심수련이 남편 주단태 손에 목숨을 잃고 오윤희는 로건리(박은석)와 입씨름을 벌이다 스스로 목을 찌르는 다이내믹한 전개 속에서 유일하게 유제니가 이미지를 개선한 순간이었다.

이에 대해 유제니를 연기한 배우 진지희는 텐아시아 등에 ”제니는 굉장히 단순한 면이 있다”며 ”자신이 느끼는 감정 표현을 솔직하게 하는 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샌드위치 장면도 앞서 말씀드린 제니의 성격과 부합하는 내용”이라며 ”단순한 캐릭터라 그만큼 마음도 따뜻하고, 악행을 펼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아이”라고 설명했다.

또 ”쓰레기를 맞고 있는 저희를 구해줘서 감동을 받기도 했고, 그간 로나를 괴롭힌 것에 대한 반성의 마음이 생겼던 것 같다”며 ”엄마에게 받은 사랑이 당연시되어서 나온 행동이다. 물론 로나를 엄청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제니도 누군가에게 사랑을 줄 수 있는 아이가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진지희는 극 초반부터 김순옥 작가를 통해 유제니가 나중에 배로나를 도와줄 거란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서 ”그 부분을 잘 살리려면 초반에 더 못되게 해야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로나를 더 괴롭히고 불쌍하게 보일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