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30일 00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2월 31일 23시 19분 KST

친엄마와 양오빠 조합? '펜트하우스' 이지아와 박은석, 역대급 복수·러브라인 탄생할까

복수에 이어 러브라인마저 극강의 마라맛...!

‘펜트하우스’ 심수련(이지아)과 로건리(박은석)가 사이다를 선사했다. 29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19화에선 심수련과 로건리가 복수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로건리는 오윤희(유진)가 민설아(조수민)를 죽인 진범이라는 사실을 알고 분노, “당장 죽여버리면 되지 않냐”고 했다. 하지만 심수련은 “아직은 아니다. 제일 마지막에 가장 고통스럽게, 내 방식대로 갚아줄 것”이라며 그를 진정하게 했다.

이날 심수련은 자신의 방식대로 헤라팰리스 사람들에게 복수를 시작했다. 이날 속사포로 전개된 복수극을 정리했다.

SBS
'헤라팰리스' 부모들을 향해 총을 겨눈 심수련 

 

1. 민설아 괴롭히고 죽음 방관한 ‘헤라팰리스’ 사람들 응징

심수련과 로건리의 복수는 먼저, ‘헤라팰리스’ 사람들을 향했다. 심수련은 민설아 죽음을 방관한 ‘헤라팰리스’ 부모들을 폐차된 버스에 감금했다. 그는 가면을 쓴 채 등장해서는 부모들을 향해 “왜 죽을까봐 겁나? 너네 자식들이 한 짓은 괜찮고? 너네 자식들이 차에 불 지르고 도망쳤잖아”라고 말했다. 앞서 ‘헤라팰리스’ 아이들이 민설아를 봉고차에 가두고 괴롭혔던 만행을 그대로 돌려준 것이다.

심수련은 또, 민설아가 자신의 딸이라고 밝혀 ‘헤라팰리스’ 부모들을 놀라게 했다. 그런 뒤 “가장 진실하게 자백하는 사람은 풀어주겠다”고 해 이들의 자백을 끌어냈고 이를 모두 녹음하는 데 성공했다. 같은 시간 ‘헤라팰리스’ 아이들 역시 눈물을 흘리며 민설아 죽음과 관련된 진술서를 쓰고 있었다.

 

2. 천서진, 청아예고 입시 비리로 긴급체포

천서진은 버스에서 풀려난 다음 날, 청아재단 이사장 취임식을 강행했다. 취임식이 한창 진행되는 중 검찰이 들이닥쳐 천서진을 체포했다. 재단 내부자가 청아예고 입시 비리를 고발하면서 그가 과거 딸의 입시 결과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그럼에도 천서진은 “내가 이대로 무너질 것 같냐. 나 청아재단 이사장 천서진”이라고 태연한 척했다.

SBS
내부고발당한 천서진(왼쪽), 주단태 고소한 로건리

 

3. 주단태, 사기죄로 고소당해 

주단태의 투자설명회도 엉망이 됐다. 이날 주단태는 사업파트너인 로건리가 나타나지 않자 홀로 설명회를 강행하려다 체포됐다. 갑자기 들이닥친 형사들은 ‘로건리 이름을 팔아서 투자자들에게 거짓정보로 투자금을 받았다’며 주단태를 체포했다. 당황한 주단태가 로건리와 자신의 관계를 설명하려는 순간, 로건리가 나타나 “아직도 상황 파악이 안 되나 보다. 당신 고소한 사람은 나”라고 말하며 사이다를 선사했다.

SBS
심수련과 로건리 

 

한편 로건리와 심수련은 복수를 시작하면서 점차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로건리는 이날 방송에서 주단태에게 납치된 심수련을 극적으로 구했다.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도 심수련과 포옹하는 등 애틋한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새로운 러브라인에도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다만 극 중 로건리가 민설아의 양오빠, 심수련이 민설아의 친모인 만큼, 다소 복잡한 관계인 두 사람이 향후 어떻게 러브라인을 형성할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