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03일 11시 24분 KST

'펜트하우스 하박사' 윤종훈이 "김소연은 연기할 때와 사석이 너무 다르다"고 밝혔다

드라마와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들을 풀어 놓았다.

SBS 파워FM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배우 윤종훈이 최근 출연 중인 SBS ‘펜트하우스’ 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윤종훈은 3일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DJ 김영철이 ”너무 잘생겼다. 신화 신혜성이랑 닮은 것 같다.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신혜성이 같이 뜨더라. 약간 배우 이정재도 닮았다”고 하자 윤종훈은 “여러 사람 닮았다는 얘기를 듣는데, 제일 많이 듣는 건 지인 닮았다는 얘기다. 흔한 얼굴이라 그런가 보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영철은 ”엑소 세훈도 닮았다”고 칭찬했다.

″‘펜트하우스’ 인기는 시청률이 검증하고 있어 체감하고 개인적 인기는 오늘 라디오 제작진 반응을 보니 느낄 수 있었다”고 밝힌 윤종훈은 ‘펜트하우스’ 시즌1의 촬영이 거의 끝났다고 전했다. 그는 극 중 자신이 연기하는 하윤철이 시즌2에도 나올지는 드라마로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종훈은 ‘펜트하우스’에서 자신의 아내 천서진으로 나오는 김소연을 언급하기도 했다. 드라마에서 하윤철이 천서진과 부부싸움을 할 때 나온 대사들이 화제가 됐는데, 이에 대해 윤종훈은 “심하다 생각한 대사는 없었다. 가장 가까운 사람들이 가장 큰 칼을 날리지 않냐. 충분히 싸움하면서 주고받을 수 있는 대화”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소연은 연기 전후가 같은 분이 맞나 싶을 정도로 다르다”며 ”(촬영을 하고 있지 않을 때는) 너무 선하다. 감히 말하자면 내가 같이 연기한 배우 중에 TOP급 ‘천사’다”라고 증언했다. 또 ”촬영 전 김소연은 존댓말을 한다. 정말 잘해준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펜트하우스 최강 빌런’으로 주단태(엄기준)을 꼽으면서도 ”기준 형은 사석에서 정말 젠틀하다. 근데 카메라 돌면 완전 다른 사람이 돼 버린다. 소리를 지르는 게 아니라 조용히 화내잖냐. 그게 더 무섭다”고 말했다. 천서진을 꼽지 않은 건 ”아직 내 아내기 때문”이라고 해 웃음을 줬다.

이어 윤종훈은 “나는 천서진이 그래도 하윤철을 좋아했다고 생각한다”라며 ”친구의 남자를 뺏고 싶어서 17년간 부부생활을 하지만은 않았을 것이다. 그래도 부부로 오래 지낸 건 좋아하는 마음이 있어서 그렇지 않을까”라고도 했다.

‘펜트하우스’의 명장면으로는 강마리(신은경)이 상류층으로 올라오기 위해 모진 고생을 다 이겨내는 대목을 꼽았다. 그는 ”특히 부잣집 사모님을 살리려고 업고 달리는 부분이 인상적”이라고 설명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