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31일 13시 47분 KST

비혼모 사유리가 아기 이름을 '젠'이라고 지었다(사진)

엄마의 거대한 사랑이 느껴진다.

Instagram / sayuriakon13
사유리와 사유리의 전부인 아들 젠 

일본 출신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41)가 아들 이름을 ‘젠’이라고 지었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31일 인스타그램에서 아들을 가까이서 찍은 사진과 함께 ”내 아들 이름은 젠”이라고 공개했다.

사유리는 아들 이름에 대해 ”한자로 全이라고 쓰는데 전부라는 뜻”이라며 ”(아들은) 나의 전부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결혼은 하지 않아도 아이는 꼭 낳고 싶었던 사유리는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지난달 4일 아들을 낳았다. 사유리는 문화 차이로 정자은행에 정자를 기증하는 동양인 별로 없어 서양인 정자를 기증받았는데 ”건강하고 EQ(감성 수치) 높은 사람을 일부러 찾았다”고 말한 바 있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