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2년 04월 28일 10시 41분 KST

"너무 즐겁다" 할리우드 스타 산드라 오가 '여성 제작진'인 작품에 연달아 출연하며 밝힌 소감

‘메이의 새빨간 비밀‘은 픽사 최초로 여성 감독이 단독으로 맡은 영화.

Jon Kopaloff via Getty Images
산드라 오 

 

배우 산드라 오는 최근 픽사의 신작 애니메이션 ‘메이의 새빨간 비밀‘와 할리우드식 K-공포 영화 ‘엄마(UMMA)’에 각 출연했다.

산드라 오는 버라이티와 인터뷰하며 ”최근 내가 참여한 프로젝트에는 공통점이 있다. 제작진이 대부분 여성이었다”고 말하며 ”여성 제작진인 환경에서 일하는 게 너무 좋다”고 밝혔다. 애니메이션 ‘메이의 새빨간 비밀‘과 영화 ‘엄마(UMMA)’의 감독 모두 여성 감독이었다. 산드라는 ”여성들과 일하는 건 정말 즐겁다. 그동안 대부분의 작품을 여성 제작진과 함께 찍었고 앞으로도 계속 여성 제작진들과 일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Amy Sussman via Getty Images
산드라 오

 

산드라 오의 이런 발언과 함께 할리우드 등 영화 업계도 확실히 변화하고 있다.  스크린랜트에 따르면 ‘메이의 새빨간 비밀‘은 픽사 최초로 여성 감독이 단독으로 맡은 영화이기도 하다. 이 영화의 프로듀서 린지 콜린스와 작가 줄리아 초 모두 여성이다. 영화 ‘엄마(UMMA)‘의 감독인 아이리스 K. 심도 여성이다. 이외에도 산드라 오가 주연을 맡은 시리즈 ‘킬링이브’에서 감독은 남성이었지만, 쇼의 총괄 프로듀서는 시즌마다 각 다른 여성이 맡았다.  

 

 

 

 

 

안정윤 기자: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