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15일 17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15일 17시 18분 KST

래퍼 산이가 ‘I ♥ 몰카' 논란에 반박하며 리허설 영상을 공개했다

논란 이후 처음 밝힌 입장이다.

래퍼 산이가 MBC ‘킬 빌’ 1차 경연 무대를 두고 불거진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산이는 지난달 31일 방송분에서 ‘I ♥ 몰카’라는 문구를 양쪽 스크린에 띄운 채 무대를 선보여 논란에 휩싸였다.

MBC
실제 방송분

산이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을 통해 논란이 된 무대 촬영 당일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리허설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스크린에 나타난 ‘I ♥ 몰카’ 문구에 X자가 그어지는 장면이 담겨 있다.

이는 산이가 이번 논란에 대해 처음 밝힌 입장이다.

그러나 실제 방송분에서는 X자가 나타나기 직전 카메라가 다른 각도를 비쳤다. ‘I ♥ 몰카’라는 표현만 전파를 탄 것이다. 또, 제작진 역시 해당 장면에 ‘I ♥ 몰카’라는 표현이 전파를 탔음을 시인한 바 있다.

논란이 된 방송분 VOD에는 문제가 된 장면이 다른 각도에서 촬영한 장면으로 교체됐다. 

MBC

한편, MBC는 앞서 ”무대를 꾸미고 컨셉을 정하는 것은 아티스트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했다”라고 밝혔으나, 논란이 거세지자 ”부적절한 표현이 걸러지지 않고 방송된 점에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린다”라며 입장을 정정한 바 있다. 

아래는 MBC의 입장 전문.

1월 31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 <타겟 빌보드 : 킬빌> 1회의 힙합 아티스트 ‘산이’ 공연 중 ‘I ♡ 몰카’란 표현이 1초간 무대배경에 노출되었습니다.

제작진은 해당 방송분에 대해 사전 시사를 하였음에도 해당 장면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방송에 부적절한 표현이 걸러지지 않고 방송된 점에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 하겠습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