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1월 13일 16시 25분 KST

미국 야생동물 공원에서 멸종 위기 고릴라의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 인간 아닌 영장류로는 세계 최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고릴라들은 기침을 하고 있다.

Ken Bohn/ San Diego Zoo Safari Park via AP
고릴라

샌디에이고 (AP) —  미국 샌디에이고 동물원 사파리 공원의 몇몇 고릴라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양성반응을 보였다. 이는 미국을 비롯해 세계에서 고릴라와 같은 영장류들 사이에서 처음으로 알려진 사례다.

이 공원의 대표인 리사 피터슨은 11일(현지시각) AP와의 인터뷰에서 공원에 함께 사는 고릴라 8마리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또 일부 고릴라들은 기침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고릴라들은 공원의 야생동물 케어 팀의 직원으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된 걸로 추정된다. 그 직원은 무증상자로 고릴라와 함께 있을 때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했다. 12월 6일을 기점으로 캘리포니아주에서 코로나19 감염률을 낮추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봉쇄조치가 내려지며 공원은 일반인이 입장불가한 상태다. 

수의사들은 고릴라를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 피터슨은 고릴라들은 샌디에이고 북쪽 지역의 공원에 있는 그들의 서식지에 남아있을 거라고 말했다. 고릴라들에게 비타민, 필요한 액체 및 음식을 적절히 제공하고 있지만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특별한 치료법은 없다. 피터슨은 ″기침과 가벼운 증상 외에 고릴라들은 잘 견디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밍크나 호랑이 등 야생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는 있었지만 고릴라 같은 영장류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건 처음이다. 이 때문에 아직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 알 수 없다.

그동안 야생동물 전문가들은 고릴라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사실에 우려를 표명해 왔다. 고릴라는 DNA의 98.4%가 인간과 같으며 본질적으로 사회적인 동물이다. 세계자연기금(WWF)에 따르면 샌디에이고 사파리 공원에서 감염된 고릴라는 웨스턴로우랜드 고릴라로 지난 20년 동안 밀렵과 질병 때문에 개체 수가 60% 이상 감소해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공원 측은 6일 두 마리의 고릴라가 기침을 하기 시작한 후 이 고릴라 무리의 배설물을 검사했다. 미국 농무부 국립 수의학 연구소는 세 마리의 고릴라를 대상으로 양성반응을 확인했다. 다른 8마리의 배설물도 검사할 예정이다.

공원 관계자들은 동물에게 더 심각한 증상이 나타날 경우를 대비해 인간의 코로나19 감염을 치료해 온 전문가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무리 지어 사는 고릴라들을 강제로 격리하는 건 그들에게 해로울 수 있기 때문에 계속 함께 둘 예정이다.

피터슨은 ”그들은 야생 동물이고, 강한 회복력을 가지고 있고, 우리와 다른 방식으로 치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공원은 직원들이 동물들과 접촉할 때 얼굴 보호막과 보안경을 쓰도록 안전 조치를 추가했다. 

샌디에이고 동물원 사파리 공원은 아프리카의 숲에서 고릴라를 보호하기 위한 단계를 개발하기 위해 보건 공무원, 환경 보호 전문가, 과학자들과 이번 사례에서 배운 내용을 계속해서 공유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