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08일 10시 15분 KST

삼성 폴더블폰 디스플레이가 마침내 공개됐다

접었다 폈다.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폴더블폰의 디스플레이를 최초 공개했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삼성전자는 7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SDC 2018)을 개최하고 폴더블폰의 ‘인피니트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저스틴 데니스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는 ”모바일 디스플레이 기술의 미래”라며 인피니트 플렉스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폴더블폰을 재킷 안쪽에서 꺼내 들었다. 디스플레이는 안으로 접히는 방식으로, 펼치면 7.3인치, 접으면 재킷 안쪽 주머니에 들어갈 정도의 크기다. 

바깥면의 작은 디스플레이에서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을 큰 디스플레이로 펼쳤을 때도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으며, 큰 디스플레이에서는 애플리케이션 3개까지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데니스 상무는 ”우리는 항상 의미 있는 돌파구를 찾는 데 힘써왔지만, 지금껏 이뤄낸 큰 진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스크린 크기가 기기 크기에 한정된 세상에 살고 있었다”라며 ”여러분이 이전에는 경험해보지 못한 방법으로 멀티태스킹을 할 수 있도록 (인피니트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통해) 새로운 차원을 더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의 대량 생산은 ”몇 달 안에”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래를 만나는 곳(Where Now Meets Next)’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는 오는 8일까지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