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25일 14시 00분 KST

장충기 문자메시지에 또다른 언론인들이 대거 등장했다

"보내주신 음악회티켓 잘 받았습니다."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의 문자메시지에 등장하는 언론인들이 추가 공개됐다. 

25일 뉴스타파에 따르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선일보 편집국장 시절 ‘음악회 티켓을 잘 받았다’며 감사 문자를 보냈다.

최영범 아시아경제 사장은 문화일보 편집국장 시절 호텔신라의 면세점 독과점을 우려하는 문화일보 기사에 대해 해명 문자를 보냈다.

이어 앞으로 이어질 보도내용(‘주차장 문제에 있어 신라면세점이 유리하다’)도 문자로 보냈다. 실제로 이튿날 문화일보에는 해당 기사가 실렸다.

한겨레 황충연 이사의 문자라며 삼성관계자가 장충기 사장에게 전달한 문자도 발견됐다. 이 문자에서 황 이사는 한겨레 편집국 인사가 있다고 알려주며 “사회부문은 백혈병보상에 객관적 시각을 갖게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다른 전달 문자에서 황 이사는 “사회정책부는 사회정책팀으로 축소(백혈병 기사 쓰던 넘들)”라고 적었다.

이동현 경향신문 사장은 2015년 7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이 결정된 후 장 전 사장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동아일보 출신 배인준 현 EBS 감사도 문자에 등장한다 .그는 동아일보 주필이던 2010년부터 현재까지 삼성언론재단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동아일보 고문으로 재직하다가 퇴임한 후 그는 장 전 사장에게 만남과 통화를 요청했다.

“장 사장님 안녕하십니까. 많이 바쁘시겠지만 둘이 식사 한번 할 수 있을까요? 배인준 드림”(2015년 9월30일) 

“장 사장님 안녕하십니까. 잠시 통화할 수 있을는지요? 연수와 싱크탱크 건은 독려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배인준 드림”(2015년 12월18일)

“장 사장님, 그간 안녕하셨습니까. 금명간 잠깐 뵐 수 있을는지요. 제 거취에 관해 말씀드리고 한선재단에 관해 지도 받고 싶습니다. 배인준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