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3일 09시 24분 KST

고교생 2명이 아파트 옥상에서 함께 투신했다

서울 노원구의 한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이들이었다.

halbergman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같은 학교 친구 사이인 고교생 2명이 아파트 옥상에서 함께 투신해 사망했다.

3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의 한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던 이모양(17)과 김모양(17)은 2일 밤 9시25분쯤 노원구 상계동의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에서 뛰어내렸다.

이양은 투신 직후 숨졌으며, 김양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인근 주민이 아파트 옥상에 있는 두 학생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두 사람은 그사이 몸을 던졌다.

아직까지 두 학생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투신 배경과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