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1일 17시 07분 KST

서해 NLL 핫라인이 10년 만에 복원되는 순간 (영상)

남측이 "백두산"이라고 말하자, 북한이 "한라산"이라고 답했다.

국방부 제공

“백두산 하나, 백두산 하나, 여기는 한라산 하나. 감명도?”

“한라산 하나, 한라산 하나, 나는 백두산 하나. 감도 다섯.”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상에서 남북 함정의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핫라인이라고 할 수 있는 ‘국제상선공통망’이 10년 만에 정상가동했다. 국방부는 1일 “남북 군사당국은 판문점 선언과 제8차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합의사항 이행 차원에서 서해 해상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한 국제상선공통망 운용을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이날 교신은 오전 9시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초계임무를 하던 우리 해군의 유도탄고속함(PKG)이 북한 경비함정을 향해 “백두산 하나”를 호출하면서 시작했다. ‘백두산’은 2004년 6월4일 남북이 제2차 장성급 회담에서 서해상 우발 충돌 방지를 위해 국제상선공통망을 활용하기로 합의하면서 남쪽 함정이 북쪽 함정을 호출할 때 사용하기로 약속한 호출부호다. 북쪽 함정은 남쪽 함정을 부를 때 ‘한라산‘이라는 호출부호를 쓰기로 했다. ‘감명도‘는 통신상태를 묻는 것으로, 1∼5까지 숫자로 대답한다. ‘감도 5’는 통신상태가 매우 좋다는 뜻이다.

남북 함정은 이어 보조주파수 상태도 확인했다. PKG가 다시 ”백두산 하나, 백두산 하나, 여기는 한라산 하나, 귀국 감명도 다섯, 채널 12번 전환 바람”이라고 외쳤다. 보조주파수 중 하나인 12번 채널을 열라는 뜻이다. 남북은 통화시간이 1분을 넘거나 장애가 생겼을 때는 보조주파수를 이용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PKG는 채널을 12번으로 전환한 뒤 ”백두산 하나, 백두산 하나, 여기는 한라산 하나. 감명도?”라고 다시 물었다. 북쪽 함정은 ”한라산 하나, 한라산 하나, 나는 백두산 하나, 감도 다섯”이라고 응답했다. 보조주파수를 활용한 통신상태도 양호한 것을 확인한 PKG가 ”백두산 하나, 백두산 하나, 여기는 한라산 하나. 귀국 감명도 다섯. 시험통신 끝”이라고 마침표를 찍었다.

서해 해상에서의 국제상선공통망 가동은 2008년 5월 중단된 이후 처음이다. 남북은 장성급 회담 합의에 따라 2004년 6월14일 가동을 시작했으나, 북한이 2008년 5월부터 호출에 응답하지 않으면서, 지금까지 불통상태가 이어졌다. 국방부는 “서해 국제상선공통망 복원은 군통신선 복구와 함께 판문점 선언의 군사분야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해나가는 실질적 조처라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남북은 지난달 14일 열린 제8차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국제상선공통망 복원 등 제2차 장성급 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충실히 이행하기로 합의했다. 국방부는 “제3국 불법조업 선박 정보교환과 우발충돌 방지망 구축 등 다른 합의사항은 서해지구 군통신선 복구와 연계해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