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6일 22시 22분 KST

'사람이좋다' 김창열 "'창렬스럽다'? 놀림거리라 속상..좋은 이미지 되길"

"그 이름이 그렇게 나쁜 이미지라면 좋게 만들려고 노력할 거고."

DJ DOC 김창열이 ‘창렬스럽다’라는 말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선 DJ DOC의 ‘우린 이런 사람이야’ 편이 꾸며졌다.

‘창렬하다‘, ‘창렬스럽다’는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신조어이다. 이는 DJ DOC의 김창열이 이름을 빌려주고 계약 한 한 식품 회사 제품의 내용물이 너무 빈약하다는 후기에서부터 시작된 말이다.

본의 아니게 대중에게 오해를 사게 된 김창열은 결국 ‘김창렬‘에서 ‘김창열’로 활동 명을 변경했을 정도로 속앓이를 했다.

김창열의 아내는 ‘창렬스럽다’라는 말에 대해 ”나도 지하철에서 얼마 전에 들었다. 아들 주환이도 학교에서 듣는다더라. 주환이와 나는 상처를 받았다기보다 오빠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창열은 ”내 잘못도 있다. 내 이름을 걸고 하는 것이었다면 조금 더 신경을 썼어야했다. 그런데 너무 이름이 언급이 되고 놀림거리가 되어 속상했다. 이름을 좋은 이미지가 되게끔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창열의 아내는 ‘진정한 창렬스럽다’에 대해 ”인간적이고 꾸밈없고 자기 소신껏 하는 것이다. 연예인 같지 않은 그런 행동을 한다”고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