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26일 20시 57분 KST

제주의 예멘 난민을 우려하는 이들에게 배우 정우성이 건네는 말

"한국인의 인권과 난민의 인권, 그중 하나를 우선시하자는 게 아닙니다"

뉴스1

유엔난민기구(UNHCR)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이 제주에 온 예멘 난민을 우려하는 목소리와 관련해 ”한국인의 인권과 난민의 인권, 그중 하나를 우선시하자는 게 아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정우성은 26일 오후 열린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서 ‘세계 난민 문제의 오늘과 내일’을 주제로 한 특별세션에 참석해 ”대한민국 국민의 인권과 난민의 인권, 그중 어느 하나를 우선시하자는 게 아니다”라며 ”난민도 보호받아야 할 권리가 있는 하나의 인격체이기 때문에 그들의 인권에 대해 생각해 보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이번 달을 기점으로 제주도 무비자 입국불허 대상국에 예멘을 포함시킨 것과 관련해 ”인권을 생각하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런 식으로 난민들의 입국을 제어하는 것은 난민들이 어느 나라에서도 도움을 요청할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하는 위험성이 내포된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제주의 예멘 난민에 대한) 논의 과정에서 근거가 빈약하거나 과장된 정보로 논의의 본질을 벗어난 감정적 표현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만약 (예멘 난민들의) 출도가 허가됐다면 이들은 서울에 있는 예멘 커뮤니티의 도움을 받으면서 난민 신청을 하고, 심사를 기다리는 동안 어렵겠지만 스스로 의식주를 해결했을 것”이라며 ”그럼으로써 정부와 제주도의 부담도 덜어졌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끝으로 ”국민들이 ‘우리도 힘들잖아’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지금의 논의는 대한민국 사회를 다시 한번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라며 ”정부는 국민들의 이야기를 귀담고, 국민은 정부에 힘을 실어주며 차분한 마음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현명함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