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26일 15시 50분 KST

안성에서 빗길 교통사고로 사망한 4명은 모두 10대였다

무면허인 고등학생 A군이 차를 몰았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고교생이 무면허로 빗길을 운전하다 도로변 건물을 들이받아 함께 타고 있던 10대 4명이 모두 숨졌다.

26일 오전 6시13분께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마정리 38번 국도에서 케이파이브(K5) 승용차가 빗길에서 도로변의 건물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무면허 운전을 한 고교생(17)과 함께 타고 있던 중·고생 등 10대 4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쳐 치료 중이다.

이날 사고는 해당 차량이 농협교육원 삼거리에서 평택 방향으로 가던 중 도로변 아웃도어 매장 건물을 들이받아 발생했다. 당시 주변을 지나는 다른 차량이나 사람이 없어 또 다른 피해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그러나 사고 충격으로 인해 승용차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찌그러졌으며, 건물 외벽도 크게 파손됐다. 사고 차량은 안성 시내 렌터카 업체에서 빌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면허가 없는 미성년자들이 렌터카를 빌리게 된 경위와 과속·음주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