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3일 15시 50분 KST

정치 9단 김종필 전 총리가 남긴 어록 모음

"정치인들이 열매를 따 먹으려 하면, 교도소밖에 갈 길이 없다"

뉴스1
23일 오전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 

한 시대를 풍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는 현대사에 회자될 어록들을 남겼다. 김대중, 김영삼 전 대통령과 더불어 ‘3김’ 시대를 이끈 주역이었고, 역사적 순간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했던 ‘정치9단’ 정치인이었다. 젊어서부터 남다른 재치와 총기로 유명했고, 오랜 정치경험을 통해 한마디로 정곡을 찌를 줄 아는 ‘촌철살인’의 능변가이기도 했다. 다음은 생전의 그가 남긴 주요 어록이다.

“제2의 이완용이 되더라도 한일 국교를 정상화시키겠다.” -1963년. 일본과의 비밀협상이 국민적 반발에 직면하자

 

“자의 반 타의 반.” -1963년 2월25일, 4대 의혹 사건과 관련한 외유에 나서면서

 

“파국 직전의 조국을 구하고 조국 근대화를 이루기 위해 5·16 혁명과 1963년 공화당 창당이라는 역사적 전기가 마련됐다.” -1987년 저서 ‘새 역사의 고동’

 

“나는 대통령의 그림자도 밟지 않는다.” -1990년 10월, 노태우를 다시 대통령 후보로 추대하며

 

“역사는 기승전결로 이루어진다. 5·16은 역사 발전의 토양이다. 박정희 대통령은 역사를 일으킨 사람이며 전두환, 노태우 대통령은 그 계승자이고, 김영삼 대통령의 변화와 개혁은 그 전환에 해당된다.” - 1993년 5월16일, 5·16 민족상 시상식에서

 

“경상도 사람들이 충청도를 핫바지라고 부르는데 이것은 아무렇게나 취급해도 아무말 없는 사람, 소견이나 오기조차도 없는 사람들이라는 의미다.”- 1995년 6월13일, 지방선거 천안역 지원유세에서

 

“역사는 끄집어 낼 수도, 자빠트릴 수도, 다시 세울 수도 없는 것이다. 역사는 그냥 거기서 배우는 것이다.” - 1996년 김영삼 대통령의 역사 바로세우기에 대해

 

“거리에서 소리만 지르던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으면 나라가 망한다는 사실을 지난 4년 동안 똑똑히 보고 있다.”- 1997년 3월, 부산경남지역 당원 연수회에서 김영삼 정부를 평가하며

 

“내가 제일 보기 싫은 것은 타다 남은 장작이다. 나는 완전히 연소해 재가 되고 싶다.”- 1997년 5월29일, 자민련 중앙위원회 운영위에서

 

“서리는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슬금슬금 녹아 없어지는 것이다.” - 1998년 6월27일, 총리 서리 역임 당시 “‘서리’ 꼬리가 언제 떨어질 것 같냐”고 기자들이 묻자

 

“백날을 물어봐, 내가 대답하나.” - 2000년 5월2일, 김대중 대통령과의 회동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에게

 

“나이 70이 넘은 사람이 저물어 가는 사람이지 떠오르는 사람이냐. 다만 마무리할 때 서쪽 하늘이 황혼으로 벌겋게 물들어갔으면 하는 과욕이 남았을 뿐이다.” - 2001년 1월 이인제 당시 민주당 최고위원이 4·13 총선 때 자신을 ‘서산에 지는 해’에 비유하자

 

“정치는 허업(虛業)이다. 기업인은 노력한 만큼 과실이 생기지만 정치는 과실이 생기면 국민에게 드리는 것” - 2011년 1월6일, 안상수 당시 한나라당 대표에게

 

“박 대통령, 정상이 외롭고 괴롭고 그런 고독한 자리인데 잘 좀 도와드리십시오. 도와드리면 반대 급부가 있을 거요.” - 2015년 2월,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에게

 

“싸움할 땐 대가리 터지도록 싸우면 좋은데 옛날에는 싸우고 나서도 전부 가서 술을 먹었다. 근데 요즘은 술도 나눠먹지 않고 뭐 하는지 몰라. 야당은 여당을 자꾸 이기려 하면 싸움뿐이다. 지고서 이겨야 한다.” - 2015년 2월, 새정치연합 우윤근 원내대표에게

 

“정치는 허업이라고 했는데, 내가 왜 정치는 허업이라고 했는지 해석을 잘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키워서 열매가 있으면 국민들이 나눠갖지 자기에게 오는 것은 없다. 국민들에게 나눠주는 것이 정치인의 희생정신이라는 말이다. 정치인들이 열매를 따먹겠다고 그러면 교도소밖에 갈 길이 없다.” - 2015년 2월, 박병석 의원에게

 

“5000만 국민이 달려들어 내려오라고, 네가 무슨 대통령이냐고 해도 거기 앉아 있을 것이다. 국민 전부가 청와대 앞에 모여 내려오라고 해도 절대 내려갈 사람이 아니다.” - 2016년 11월 14일 시사저널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일컬어

 

“정치는 봉사하는 일이며, 항상 국민 편에 서서 법과 제도를 만드는 일이다. 항상 국민을 호랑이와 같이 무섭게 생각해야 하며, 국민을 쉽게 보면 정치는 실패하게 된다.” - 2018년 1월17일 홍문표 바른정당 의원과 환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