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9일 17시 15분 KST

군산 유흥주점 화재로 사망한 3명 중 한 명은 개그맨이었다

1991년 K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코미디 세상만사' '6시 내고향' 등에 출연했다.

개그맨 김태호씨가 17일 군산 유흥주점에서 일어난 화재 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51세.

19일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는 김태호씨가 군산 화재 사고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1991년 KBS 공채 8기 개그맨으로 데뷔해 ‘코미디 세상만사’ ‘6시 내 고향’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에는 행사 전문 MC로 활약해 왔다. 김씨는 행사를 위해 군산을 찾았다가 뒤풀이 차 찾은 술집에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55세 남성 이모씨는 17일 술값을 과다 청구했다는 이유로 군산 장미동의 유흥주점 입구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바 있다. 이 불로 3명이 사망하고, 3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고인의 빈소는 성남 중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1일 오전 10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