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9일 10시 44분 KST

'비공개 촬영회' 사진 유포로 성장한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의 운영자가 구속됐다

운영자 = 40세 남성, 일당 = 총 6명의 남성, 회원 수 = 무려 85만명

회원 85만 명에 이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음란사이트가 경찰에 적발돼 폐쇄됐다. 이 사이트는 ‘스튜디오 비공개 촬영회’ 사진을 올해 1월부터 무더기로 게시하면서 회원 수가 급증했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9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음란물 유포 등의 혐의로 음란사이트 운영자인 40세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한, 범행에 가담한 공동 운영자 B씨(40세 남성)와 프로그래머 C씨(33세 남성)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아래는 이 음란사이트의 조직도. A씨를 비롯해 총 6명의 남성이 이 사이트와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디지털 장의사‘로 불리는 D씨(35세 남성·IT업체 대표)가 A씨에게 사이트 배너 광고료로 600만원을 지급한 뒤 그 대가로 ‘비공개 촬영회 사진’ 삭제 업무를 독점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D씨에 대해 음란사이트 운영 방조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 일당은 2016년 2월부터 최근까지 미국에 서버를 둔 음란사이트 3곳을 운영하면서 인터넷 도박, 성인사이트를 광고해주는 대가로 사이트 한 곳당 매달 20만~100만원 상당의 광고비를 대포계좌와 암호화폐로 전달받는 등 약 4억 9000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이 해당 음란사이트에 불법으로 올린 ‘아동 및 일반 음란물’은 7만 3942건이며, 154명의 스튜디오 비공개촬영회 유출 사진 3만 2421건, 웹툰 2만 5137건 등으로 추산된다.

A씨는 수사기관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경기도 수원에 있는 오피스텔을 빌려 사무실을 차렸고 수시로 사무실을 옮겨 다니면서 범행을 지속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광고료는 모두 대포계좌와 암호화폐로 건네받으면서 범죄수익금을 세탁했다.

경찰은 올해 2월부터 내사에 착수해 A씨가 운영하던 음란사이트 3곳을 지난 5월 모두 폐쇄했다. 또 오피스텔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스튜디오 비공개촬영회 유출 사진과 각종 음란물 콘텐츠가 저장된 하드디스크 5대, 현금 350만원, 비트코인 2.4BTC(2400만원 상당), 대포통장 4개, 대포폰 4대 등을 모두 확보했다.

이재홍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은 ”사진이 불법으로 유포된 피해자들과 여성 단체들이 스튜디오 비공개촬영회 불법유출 사진 유포처가 해당 사이트에서 시작됐다고 지목하고 있다”며 ”디지털 장의사는 당초 불거진 음란사이트와의 유착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 부인했으나 수사를 통해 광고료를 대가로 삭제대행업무를 독점한 정황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또 ”최근 해외에 서버를 둔 음란사이트가 활개를 치고 있지만 해외 수사기관과 국제공조가 예전보다 긴밀하게 이뤄져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다”면서 ”특히 여성을 대상으로 한 불법촬영물 또는 아동음란물 유포 범죄에 대해서는 최초 유포자와 재유포자까지 철저히 수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Cop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