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6일 17시 48분 KST

홍준표의 '마지막 막말'에 대한 당내 의원들의 반응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 김진태

뉴스1

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마지막으로 막말 한번 하겠다”며 당 의원들을 정면 겨냥한 발언을 두고 부정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날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지난 1년 동안 당을 이끌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은 비양심적이고 계파 이익 우선하는 당내 일부 국회의원을 청산하지 못했단 것”이라며 당 의원들을 비판했다.

그는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Δ고관대작 지내고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 하는 사람 Δ추한 사생활로 더이상 정계에 둘수 없는 사람 Δ국비로 세계일주가 꿈인 사람 등의 유형으로 특정 인물을 지칭한 듯한 글을 썼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한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대선때는 친박은 이제 없다고 이용하더니 이제 와서 또 남 탓”이라며 홍 전 대표를 비판했다.

김진태 의원은 통화에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은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는 것”이라며 ”막말로 당을 망친 분이 떠나고도 동료에게 악담을 퍼붓는 것을 보니 이 말 밖에 생각이 안 난다”고 했다.

다른 중진 의원도 ”선거패배의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무슨 엉뚱한 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다. 떠날 때는 말 없이 조용히 가야지 인신공격적 막말을 하는 것을 정말 참기 어렵다”며 ”이런 인물들이 있는 당에 표 찍어달라고 했던 홍 전 대표 본인은 그럼 뭐가 되는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일부는 ”떠난 사람에 대해 더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며 말을 아끼기도 했다.

나경원 의원은 통화에서 ”각자 위치에서 자기가 잘못한 것을 반성해야 할 것”이라며 ”패배하고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한 건데 누구를 탓하거나 책임을 전가하는 행태로는 당의 미래는 없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