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6일 16시 15분 KST

박진희·가희 나란히 출산..같은 날 새벽 둘째 득남한 엄마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

배우 박진희와 가수 가희가 같은 날 출산했다. 

16일 박진희의 소속사 엘리펀엔터테인먼트는 “박진희가 오늘 새벽 3시경 순천의 한 산부인과에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며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하며 행복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축하해주시고 걱정해주는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날 가희도 출산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본부이엔티 관계자는 OSEN에 “가희가 오늘 새벽에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 둘 다 건강하다”고 했다.

OSEN

특히 박진희와 가희는 같은 날 새벽, 둘째 아들을 출산한 점이 똑같다. 이에 네티즌들은 신기하다는 반응과 함께 축하를 보내고 있다.

박진희는 2014년 5월 5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했고, 같은 해 11월 첫째 딸을 출산했다. 이후 박진희는 3년 만인 지난 1월,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하며 많은 축하를 받았다.

그러면서 박진희는 자신의 SNS에 “임산부도 일할 수 있어요’라고 임신 이후에도 변함없는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실제로 박진희는 열연을 펼쳤다. 박진희는 둘째 아들을 임신한 채 연기했다. 제작진과 불화로 고현정이 하차한 SBS 드라마 ‘리턴’에 투입돼 주인공으로서 드라마를 이끌었다. 임신 5개월의 몸으로 강렬한 캐릭터를 소화해 시청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박진희와 같이 가희도 두 아이의 엄마가 됐다. 가희는 2016년 3월 하와이에서 3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해 그해 10월 첫째 아들을 출산했다. 

가희는 2000년대 초반부터 가수 보아의 전속댄서 등 댄서로 활약해왔다. 뛰어난 댄스 실력으로 댄서 시절부터 많은 주목을 받은 그는 2009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에서 애프터스쿨로 데뷔했다. 2012년 애프터스쿨에서 졸업해 솔로 가수는 물론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다.

첫째 아들 출산 후 1년여 뒤인 지난해 12월 임신 9주차라고 소식을 전했다. 당시 가희는 자신의 SNS에 “축하해 주신 모든 분들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삼 개월은 안정적으로 보낸 후 소식 전해드리려 했으나 참 세상에 비밀은 없네요. 역시 빠르십니다. 아기는 너무나 건강히 잘 크고 있답니다”는 글과 초음파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 14일에는 출산이 임박했다고 알렸는데 이 글을 올린 지 이틀 뒤 둘째 아들 출산 소식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