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6일 11시 49분 KST

헬스클럽 실패로 30억 빚진 이훈이 '회생절차' 겪으며 깨달은 것

"돌이켜 보니, 저는 사업적 재능도 없으면서 감당 못 할 일을 많이 했더라고요."

″살고 싶지 않다는 생각, 솔직히 했죠. 사업에 실패하고 빚 독촉에 시달리고 좌절하고 꿈도 희망도 없었습니다. 삶의 끈을 놓을까. 근데 감정적으로 생각하면 안 됩니다. 건방질 수도 있지만, 감히 저도 한번 이겨내 보겠습니다. 저처럼 힘든 분이 있다면 ‘이훈이도 해내는구나, 나도 희망을 얻어봐야지’ 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배우 이훈씨(44)는 15일 서울회생법원에서 취재진과 만나 그동안 개인회생절차를 겪은 소회를 밝혔다. 회생절차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개인채무자의 채무를 법원이 재조정해 구제하는 제도다. 앞으로의 변제 계획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인정되면 절차가 종결된다.

이씨는 피트니스클럽 사업 실패로 10억여원의 빚을 지게 됐다. 이를 갚기 위해 돌잔치와 칠순·팔순잔치, 정육정 오픈 행사, 결혼식 사회 등 가리지 않고 일했다. 하지만 이자가 계속 늘어 빚은 30억원이 됐다. 이씨는 지난 2월 서울회생법원에 개인회생절차를 신청했고, 5개월 만인 지난 7월 법원은 이씨에 대해 조기 종결을 결정했다.

그는 회생절차에 대해 ‘국민을 구제하기 위한 합법적인 제도’라고 강조했다. 이씨는 ”돈을 빌렸는데 못 갚았다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면서도 ”하지만 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건 국가가 마련해준 제도”라고 말했다. 회생절차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선 ”빚을 갚고 있는데도 자꾸 독촉이 와 일에 악영향을 미치고 결국 빚을 못 갚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뉴스1

그는 회생절차를 겪으며 ‘채권자도 사람이었다’는 걸 깨달은 게 가장 가치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회생절차에 대한 동의를 구하기 위해 전국을 돌며 채권자를 만났고, 한 사람을 20~30차례 만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대화하다 보면 오히려 격려를 받고, 소주를 마시며 친해졌다는 것이다.

이씨는 ”빚을 탕감해주고 채권자가 스트레스를 주지 않으며 일일이 언제까지 갚겠다고 하지 않아도 되는 회생절차의 기본적인 혜택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그것보다 채권자들을 직접 만나면서 재기할 의지와 희망, 용기를 얻은 게 더 크다”고 설명했다.

특히 자신의 실패를 복기하는 계기가 됐다는 점이 긍정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씨는 판사에게 왜 실패했는지 설명하기 위해 실패한 과정을 다시 찾아내 살펴봐야 했다. 10년 전의 서류가 없어 당시 직원들을 찾아가기도 했고, 그 과정에서 내가 왜 실패했고 무엇을 잘못했는지 복기해야만 했다는 것이다.

이씨는 ”왜 망했는지 검증하니 저는 사업적 재능도 없으면서 감당하지 못할 일을 많이 했다”며 ”‘될 거야, 형 돈 좀 빌려줘, 할 수 있어’라고 했지만 결국 해결하지 못할 짓을 했더라”고 말했다. 이어 ”대부분 그렇게 사업에 실패하는 분들이 많다”며 ”수많은 실패를 통해 실패하지 않는 법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회생절차에 대해 ”빚을 모면하는 제도가 아니라, 채무를 더 잘 이행하기 위해 선택하는 제도”라고 정의했다.

″채권자 동의를 얻는 게 돈을 갚는 것보다 힘들어요. 반대로 얻는 것도 있었습니다. 그전까지만 해도 채권자는 공포의 대상이었지만 이제는 형·동생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두려워하고 삶의 희망을 잃고 재기를 못 할 것 같다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한번 부딪혀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