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6일 10시 28분 KST

"너무 못한다" 혹평에 일본 연습생들이 눈물을 흘리다 (영상)

"일본 친구들이 나올 때마다 (너무 못해서) 신세계를 경험하는 느낌이다" - 트레이너

‘프로듀스48’이 한국과 일본 아이돌 문화의 차이를 보여주며, 첫 방송부터 연습생들의 눈물을 뽑아냈다.

15일 밤 방송된 Mnet ‘프로듀스 48’에서는 96명의 한국과 일본의 연습생들이 처음 모여 첫 등급 평가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윤정을 비롯한 트레이너들은 일본 대표 그룹인 AKB48의 실력에 할 말을 잃었다.

냉정한 평가는 계속됐다. 혹평이 쏟아졌고 참가자들은 유구무언 상태가 됐다. 이를 지켜보는 다른 연습생들도 마찬가지였다. 귀를 의심하게 하는 보컬 실력은 물론이고, 댄스 배틀 1위의 실력은 실망을 안겨주기 충분했다.

혹평이 쏟아지자 참가자들은 눈물을 쏟아내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모토무라 아오이는 ”데뷔한지 7년이 됐는데 이것밖에 안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슬펐다”며 등급 평가 후 눈물을 보였다. 나카니시 치요리 역시 눈물을 흘렸다. 쿠라하사 사에는 ”그동안 해온 무대를 인정 받지 못한 것 같아 속상했다”고 말했다.

결국 배윤정과 트레이너들은 ”무엇을 보고 뽑혔느냐”, ”무엇을 연습했는지 모르겠다”는 말로 평가를 대신했다. 등급 평가 결과에 AKB48 멤버들은 그제야 일본 아이돌과 한국 아이돌의 문화 차이를 언급했다. 일본 아이돌은 실력보다는 귀여움으로 승부를 보는 문화였고, 이러한 아이돌 문화가 한국과는 달랐던 것.

이번 ‘프로듀스48’은 그동안의 시리즈와 달리 한국을 넘어 글로벌 아이돌 그룹의 탄생을 위해 한일 합작으로 진행된다. 한국의 연습생들과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는 AKB48 멤버들이 실력을 겨루며 최종 12인이 되기 위해 경쟁을 펼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