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5일 00시 24분 KST

20장의 사진으로 보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성대한 축제의 막이 올랐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의 개막식이 성대하게 열리면서 전세계 축구인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14일 오후 11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이 진행됐다. 

러시아의 한 소년과 브라질의 축구 영웅 호나우두가 이번 대회 공인구인 텔스타 18을 들고 스타디움에 들어서면서 개막식이 시작됐다.  

이어 영국의 싱어송 라이터 로비 윌리엄스와 러시아의 오페라 디바 가리풀리나가 개막을 축하하는 공연을 펼치면서 경기장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32개국의 국기들이 화려한 복장을 한 봉사자들에 의해 경기장에 들어섰다.  

월드컵은 총 33일간 열리며, 폐막식은 7월 15일 밤 11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사진으로 월드컵 개막식의 분위기를 만끽해 보자.

Kai Pfaffenbach / Reuters
Carl Recine / Reuters
Maxim Shemetov / Reuters
Kai Pfaffenbach / Reuters
Kai Pfaffenbach / Reuters
Maxim Shemetov / Reuters
Kai Pfaffenbach / Reuters
Carl Recine / Reuters
Kai Pfaffenbach / Reuters
Kai Pfaffenbach / Reuters
Maxim Shemetov / Reuters
Grigory Dukor / Reuters
Christian Hartmann / Reuters
Kai Pfaffenbach / Reuters
Christian Hartmann / Reuters
Kai Pfaffenbach / Reuters
Christian Hartmann / Reuters
Christian Hartmann / Reuters
Kai Pfaffenbach / Reuters
Chris Brunskill/Fantasista via 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