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6일 15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16일 15시 48분 KST

배우 류승범이 슬로바키아 화가인 아내·갓난아기와 일시 귀국을 계획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곧 류승범을 영화에서 볼 수 있는 걸까?

스노우피크
배우 류승범 

지난해 슬로바키아인 아내와 결혼한 뒤 딸을 낳은 배우 류승범이 올여름에 일시 귀국을 계획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2000년 형 류승완 감독의 영화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로 데뷔한 후 여러 영화에 출연하며 사랑받은 류승범은 2012년부터 해외에서 지내며 영화 활동보다는 개인적인 삶에 집중해 왔다.

뉴스엔에 따르면, 16일 한 관계자는 ”프랑스에 머물고 있는 류승범이 올 여름 가족과 함께 일시 귀국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코로나 추이를 지켜보고 있으며 여건이 허락되면 이를 실행에 옮기겠단 생각이라 들었다”고 귀띔했다. 

뉴스1
2015년의 류승범 

류승범이 슬로바키아 화가인 아내와 태어난 지 만으로 1년밖에 안 된 아기의 일시 귀국을 추진 중인 이유는 자신의 고국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태어난 딸에게 아빠의 나라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들었다)”며 ”현재 출연을 고심 중인 작품들도 있어 귀국이 성사된다면 이는 곧 연기 활동 복귀를 의미하는 것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류승범 인스타그램
2020년 류승범이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사진 

류승범은 2016년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된 후 소속사 없이 혼자 지내다 2020년 황정민 등이 소속된 샘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2019년 영화 타짜 후 한동안 또다시 활동을 쉬던 류승범은 최근 한 아웃도어 브랜드의 모델 계약을 진행했으며, 향후 연기 활동을 대비해 가족의 거주지를 파리에서 슬로바키아로 옮기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