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3일 16시 26분 KST

류호정이 국회의원 중 최초로 박원순 조문 공개 거부한 결정적 이유를 밝혔다

류호정 의원은 "고소인에게 무조건적인 지지를 보낸 저 같은 국회의원도 있다고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거부한 이유에 대해 ”한 사람 만큼은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고소인의 편이라고 말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류호정 의원은 13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마치 박원순 시장님을 모욕했다는 식으로 잘못 알고 계신 부분들이 있는데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류 의원은 ”저도 인권 변호사로서, 시민운동가로서, 서울시장으로서 박원순 시장님을 존경했다”며 ”그분과 함께했던 많은 분의 애도는 그 자체로 존중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의 선택에 대해서는 “2차 가해가 현실화된 상황에서 고소인뿐만 아니라 권력 관계에서 비슷한 경험을 했거나 하고 있을 많은 분들에게 무조건적인 지지를 보낸 저 같은 국회의원도 있다고 알려줘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류 의원은 ”피고소인이 고인이 되셨기 때문에 법원의 결과를 기다리는 것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저는 피해 호소인의 상처가, 같은 경험을 한 수많은 사람들의 트라우마가 좀 더 깊어지지 않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류 의원은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피해자의 신상을 캐는 등 2차 가해가 이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수사 기관이 나서서 적극적으로 검거해야 한다. 모든 것은 2차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방향으로 결정돼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