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0년 10월 20일 17시 24분 KST

국감 중 류호정 의원을 "어이"라고 부른 공영홈쇼핑 대표 사건에 2030 여성들이 분노하고 있다

"상대가 젊은 여성이라면 반사적으로 하대하는 현실을 반영"

뉴스1
류호정 의원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가 류호정 정의당 의원의 국정감사 질의에 답변하며 “어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고 있다. 20∼30대 여성들은 “젊은 여성이란 이유로 일상에서 마주하는 차별과 멸시를 국회에서도 보게 됐다”며 최 대표의 발언에 분노했다.

직장인 오아무개(26)씨는 20일 <한겨레>에 “어리다는 이유로 거래처 사람들이 반말하거나 ‘귀엽다’며 어깨를 감싸고 머리를 쓰다듬으려 하는 경우가 있다. 당시 나는 반발하지 못했지만 류 의원이 ‘어이?’라고 받아치는 모습을 보며 대리만족을 느꼈다”고 말했다.

대학원생 한아무개(25)씨도 “상대가 젊은 여성이라면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어도 반사적으로 하대하는 표현이 나오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젊은 여성도 동등한 주체임을 보여주는 류 의원을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 대표의 “어이” 발언은 지난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감에서 류 의원이 공영홈쇼핑 직원의 허위 경력증명서 의혹을 제기하자 이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류 의원이 최 대표에 대한 질의를 거듭 공세적으로 이어가자 “어이” 하고 부른 것이다. 류 의원은 이에 곧바로 “어이?”라고 반문한 뒤 다시 질문을 이어갔고 이후 추가 질의시간에서 “국민의 대표로 이 자리에 와 있다. 존중하는 태도로 해주시기 바란다”며 최 대표 발언에 문제를 제기했다.

같은 날 배복주 정의당 부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류 의원이 반문해도 (최 대표가) 사과 없이 답변을 이어갔다. 류 의원의 나이가 20대였기에 가능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영홈쇼핑은 “‘어이’는 감탄조사와 같은 혼잣말이었다”고 해명했지만 최 대표의 발언을 비판하는 목소리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특히 2012년 대선 당시 최 대표가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사람이 먼저다’ 구호를 만든 사실을 두고, 온라인에는 “정작 젊은 여성은 동등한 ‘사람’으로 대하지 않았다”는 20∼30대 여성들의 글이 올라왔다.

한 트위터 이용자(@Jun*******)는 “그동안 (일상에서) 꼰대들에게 들었던 ‘어이’가 (최 대표의 발언에) 축약돼 있다”고 글을 남겼다. 또 다른 이용자(@doz****)도 “류 의원에 대한 기성세대의 시선을 보고 있으면, 20대 여성이 사회에서 경험하는 한계들과 마주하는 것 같아 너무 화가 난다”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