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7일 13시 06분 KST

이영표가 밝힌 독일 전 필승 전략

″어느 팀이 탈락했을 때 충격이 더 크겠습니까."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7일 밤 11시(한국시각) 독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가능하면 다득점차로 이겨야 하는 경기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의 전망을 들어보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26일(현지시각) 결전 장소인 카잔 아레나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와 독일 중 어느 팀이 탈락했을 때 충격이 더 크겠습니까. 그렇다면 시간이 지날수록 누가 유리한지 보이죠.”

그는 ”시간은 약팀의 편”이라며 ”그런 점을 이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영표 위원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독일의 부진을 예상했었다. 독일은 그의 예상대로 1승1패를 기록 중이다.

당시 예상의 근거로 이 위원은 ”중앙 수비진인 마츠 후멜스와 제롬 보아텡이 나이가 들며 점차 꺾일 때고, 측면의 요나스 헥토어나 요주아 키미히는 경험이 많은 편이 아니다”라며 “건재한 선수들이 있지만, 조직력이 흔들릴 우려가 있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태용 감독이 대표팀을 맡은 뒤 가장 즐겨 썼고 성과도 좋았던 4-4-2포메이션으로 나서는 게 적합해 보인다”며 ”멕시코전에서 잘했던 느낌이 이번 경기에서 조금 더 긍정적으로 발휘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