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7일 09시 37분 KST

'아시아 프린스' 이광수가 건강 상의 문제로 11년 함께 한 '런닝맨'에서 하차한다 (공식입장)

마지막 녹화는 5월이다.

SBS, 뉴스1
배우 이광수

배우 이광수가 11년 만에 ‘런닝맨’을 떠난다.

이광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7일 “이광수가 오는 5월 24일(월) 녹화를 마지막으로 SBS ‘런닝맨’에서 하차한다”고 알렸다.

이로써 2010년 7월 ‘런닝맨’ 첫 등장 이후 약 11년을 함께 해 온 이광수는 프로그램과 작별하게 됐다.

소속사는 “지난해 사고로 인한 부상으로 꾸준한 재활 치료를 진행하고 있었으나 촬영 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었다. 이에 사고 이후부터 멤버들과 제작진, 소속사와 긴 논의 끝에 몸과 마음을 재정비할 시간을 가지기로 결정하게 됐다”고 했다. 이광수는 지난해 1월 교통사고로 약 한 달 동안 ‘런닝맨’ 자리를 비웠다.

이어 “11년이라는 짧지 않은 기간을 동고동락한 프로그램이기에 하차라는 결정을 하기까지 쉽지 않았지만 추후 활동에서 더 좋은 모습들을 보여드리기 위한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이르렀다”며 “그 동안 ‘런닝맨’을 통해 이광수 씨에게 보내주신 많은 관심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리며 이광수는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광수는 ‘런닝맨‘이 아시아 전역에서 인기를 얻으며 ‘아시아 프린스‘라는 별칭을 얻었다. 실제로 ‘런닝맨’이 특집 방송으로 아시아권 국가들을 찾을 때마다 이광수의 팬들이 공항에 운집하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그는 ‘런닝맨’으로 2011년 SBS 연예대상 신인상, 2014년 SBS 연예대상 우수상, 2016년 SBS 연예대상 최우수상을 받았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