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12일 11시 10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덮죽 레시피 표절한 '덮죽덮죽' 측이 "잘못을 인정한다"며 사업 철수를 선언했다

원조 덮죽집 사장은 "수개월 간의 고민과 노력을 뺏지 말라"고 호소했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나온 포항 소재 덮죽집의 메뉴를 표절해 논란의 중심에 선 프랜차이즈 ‘덮죽덮죽’ 측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업을 철수하겠다고 밝혔다.

덮죽덮죽 측은 12일 이상훈 대표 명의 사과문을 내고 “이번 본사의 덮죽 프랜차이즈 진행과정에 있어 ‘메뉴명 표절’ 및 ‘방송 관련성 오인할 수 있는 문구’를 표기했다. 수개월의 연구와 노력을 통해 덮죽을 개발하신 포항의 ’신촌’s 덮죽’ 대표님께 너무 큰 상처를 드렸다”라고 했다.

이어 “11일 일요일 저녁 직접 (포항 덮죽집) 대표님을 찾아뵙고 사과를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하여 포항으로 직접 찾아뵀지만 대면하시는 것을 힘들어하셔 만나 뵐 수 없었고 송구스럽게도 본 사과문으로 게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저의 모든 잘못을 인정하며 ’덮죽덮죽’ 브랜드는 금일부로 모든 프랜차이즈 사업을 철수하겠다. 추후에 있어서도 (포항 덮죽집) 대표님의 상처가 회복될 때까지 노력하겠다”며 ”마땅히 지켜야 할 상도의를 지키지 않고 대표님께 상처를 드린 점 깊이 반성하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앞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자체 메뉴 덮죽으로 요리연구가 백종원의 극찬을 받았던 포항 덮죽집 사장은 방송 이후 유사품을 팔기 시작한 ‘덮죽덮죽’에 ”메뉴를 빼앗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덮죽덮죽’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다가 메뉴명을 일부 수정하고 배달 서비스를 중지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작진은 11일 마이데일리 등에 ”포항 덮죽집과 관련해 제작진도 도울 방법을 다각도로 준비 중이다”라면서 방송에서도 표절 논란을 다루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특히 논란 이후 ‘덮죽덮죽’ 측이 가지고 있는 브랜드에서 또 다른 업체의 상품을 베낀 후 상표권까지 출원해 피해를 봤다는 제보들이 나오며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네티즌들의 공분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