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05일 10시 25분 KST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를 떠날 것이라는 분석이 속출하고 있다

역대급 이적료 제안이 레알에 접수됐다.

Tatyana Makeyeva / Reuters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레알 마드리드)가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탈락해 돌아오자마자 이적설이 급격히 번져가고 있다.

영국 BBC는 5일 “레알 마드리드가 이탈리아 유벤투스가 제안한 1억유로짜리 호날두 영입 요청을 고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호날두의 미래가 최근 몇년 간 주요한 논쟁 주제였으며,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과 호날두의 관계에도 의구심이 일어왔다고 전했다.

유벤투스가 제안한 호날두 이적료 1억유로(8800만파운드)는 레알 마드리드가 2009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부터 호날두를 영입할 때 지불한 8000만파운드를 뛰어넘는 금액이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호날두의 이적이 호날두와 레알 마드리드가 모두 원하는 일이 될 수 있다며, 레알 마드리드는 호날두를 보내고 파리생제르맹 소속의 네이마르나 킬리안 음바페를 데려올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영국 텔레그래프는 호날두 이적 가능성이 부상하면서 호날두의 전 소속팀인 영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영입 경쟁에 뛰어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호날두를 보낼 때보다 더 많은 이적료를 토해내야 한다는 점과 호날두가 주당 50만파운드에 이르는 급료를 요구하고 있다는 점 등이 결정을 망설이게 하는 요인이라고 텔레그래프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