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5월 11일 19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11일 19시 58분 KST

롤스로이스의 첫 번째 SUV '컬리넌'이 마침내 공개됐다 (화보)

누가 봐도 롤스로이스 답다.

Rolls-Royce

럭셔리 SUV의 끝판왕이 나타났다. 롤스로이스가 10일 공개한 롤스로이스 최초의 SUV 컬리넌(Cullinan)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컬리넌은 지금까지 발견된 것 중 가장 거대한 다이아몬드에 붙여진 이름이다.

 ”자동차 디자인 역사상 현재 SUV들은 동질하고 아주 흔해졌다. (...) 2박스 실루엣에 비포장 도로로 나갈 수 있다는 최소한의 기색만 보여주면 어떤 이라도 이제 SUV라는 명칭이 적용된다. 우리는 관습을 깨는 디자인과 우리 고객들의 도전적 욕구를 만족시킬 완벽한 능력을 갖춘 정통 3박스 전천후 high-bodied 자동차를 마음속에 그렸다.” 디자인 총괄 책임자 자일스 테일러의 설명이다.  

Rolls-Royce

 

컬리넌은 롤스로이스 답게 압도적으로 크고, 무겁다. 전장은 경쟁 모델인 벤틀리 벤테이가(5141mm)보다 200mm나 긴 5341mm에 달하고, 2660kg에 달하는 무게는 벤테이가(2440kg)를 가볍게 앞지른다. 

6.75리터 V12 트윈터보 엔진은 563마력(bhp)의 힘으로 이 거대한 차체를 움직이며, 1600rpm이라는 낮은 회전수에서도 나긋하게 86.7kg.m이라는 강력한 토크를 뿜어낸다. 우아하고 강력하게. 역시 롤스로이스 답다.

그밖에도 컬리넌에는 이 낯선 모습의 차가 롤스로이스임을 알아볼 수 있는 사인들이 많다. 촘촘하게 직선으로 뻗은 세로 그릴과 그 위에서 우아한 자태를 뽐내는 ‘환희의 여신’, 그 옛날 고급 마차를 따라 만들었다는 전통의 코치도어까지.  

Rolls-Royce

 

그러나 컬리넌은 이전까지 볼 수 없었던, 전혀 새로운 롤스로이스이기도 하다. 우선 컬리넌는 롤스로이스 최초의 4륜구동 자동차다. ‘The Clasp’라는 이름의 테일게이트도, 접히는 뒷좌석도, 감응식 터치스크린도 마찬가지다.

무엇보다 가장 큰 변화는 바로 오프로드 주행성능이다. 거친 트랙, 자갈, 젖은 잔디, 진흙, 눈, 모래, 최대 수심 53cm에 달하는 물까지. 센터콘솔에 위치한 ‘오프로드’ 버튼만 누르면 에어서스펜션이 알아서 최적화된 주행성능에 맞춘다. 

컬리넌은 지난해 출시된 팬텀VIII와 같은 ‘럭셔리 아키텍처(Architecture of Luxury)’ 플랫폼을 공유한다. 앞으로 새로 출시될 나머지 롤스로이스 모델에 적용될 최신형 플랫폼이다.

 

각종 최신 안전·편의사양도 포함됐다. 나이트비전, 비전 어시스트(전방 야생동물 및 보행자 경고 포함), 충돌 경고, 후측방 경고, 차선이탈·변경 경고,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고해상도 헤드업디스플레이, 파노라믹 뷰 등이다. 

가격은 32만5000달러(약 3억4700만원)부터 시작한다. 물론 여기에 각종 맞춤형 옵션을 추가하면 가격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게 분명하다. 출고는 내년 초부터 이뤄질 예정이다.

더 많은 사진은 아래에서 감상할 수 있다. 

Photo gallery
롤스로이스 SUV 컬리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