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08일 12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08일 12시 02분 KST

LG전자가 돌돌 마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공개했다

두루마리 휴지처럼 돌돌 말았다 펼 수 있다.

세계 최초의 돌돌 마는 TV가 공개됐다. LG전자의 작품이다.  

뉴스1

LG전자는 8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가전 쇼 ‘CES 2019’에서 화면을 두루마리처럼 말았다 펼 수 있는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공개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평소에 화면을 말아 넣었다가 TV를 시청하고 싶을 때 위로 펼쳐내는 방식으로 사용된다. 두께가 1mm 미만인 화면을 말고 피는 동안에도 화질은 그대로 유지된다. 이 제품은 앞서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CES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화면을 말아 넣는 과정은 3단계로 나뉜다. 65인치의 화면 전체를 보여주는 풀 뷰와 절반가량을 말아 넣는 라인 뷰, 화면을 완전히 말아 넣는 제로 뷰다. 

LG전자 제공

LG 디스플레이 측은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10만 번 이상 말았다 펴는 테스트를 거쳤다며 내구성을 자부했다.

한편, LG전자는 올레드 TV R을 연내 한국에서 먼저 출시한 뒤 글로벌 시장에도  소개할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