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0월 04일 15시 10분 KST

노무현 대통령 아들 노건호가 '아버지, 문대통령에 아주 고마워할 것'이라고 말한 이유

평양 방문하며 소감을 밝혔다.

뉴스1
roh

10·4 남북정상선언 합의 11년 만에 처음으로 평양에서 남북 공동 기념 행사가 열린다. 이 행사 참석을 위해 160명의 민관 방북단이 4일 정부 수송기 편으로 평양에 도착했다. 

민관 방북단에는 2007년 10·4 선언을 한 당사자인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씨도 포함됐다. 노씨는 4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행 항공기에 탑승하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유족 대표로 방북하는 소감을 밝혔다.

유튜브에 올라온 동영상을 보면, 노씨는 고인이 된 노 전 대통령이 현재의 남북관계를 어떻게 평가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

“사실 역사적인 전환기에 접어들었다고 보인다. 정말 놓치지 말아야 할 기회가 만들어 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아버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많은 분들의 노력, 문재인 대통령님의 헌신적인 노력에 아주 고마워하실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는 유족 대표로서 방북하는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약간 무거운 표정을 지으며  10·4 선언에 서명한 노 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모두 고인이 된 상황을 돌이키는 것으로 답변을 시작했다. 중간 중간 말을 고르려는 듯 짧게 멈췄다가 말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11년 전에 주역을 하셨던 두 분 모두 세상에 안 계시고, 뜻은 계속 기려야 하겠기에, 사실은 좀, 아쉽고 무거운 마음을 안고, 행사 치르러 가게 됐다.”

‘이번 방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접견이 이뤄지면, 2세간 만남이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도 나왔다. 노씨는 가벼운 미소를 띠며, 세간의 호기심 어린 시선에는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사실 2세라고 이름을 붙여서 그렇지 그게 어떤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그저 앞으로의 남북관계가 평화와 번영이라는 가치를 중심에 두고 계속 잘 진행되어 나가기를 바랄 뿐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160명으로 구성된 민관방북단은 5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남북 공동 행사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를 연 뒤 6일 귀환한다. 귀환에 앞서 6일에는 노 전 대통령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소나무를 심은 중앙식물원을 참관할 예정이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이해찬 대표는 4일 방북 직전 기자들과 만나 ”한 번 가서 (이 소나무를) 둘러보고, 잘 키워서 의미를 남북이 함께 나눌 수 있도록 잘 관리해달라는 부탁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