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05일 10시 45분 KST

반세기 전 오스카 시상식에서 입은 의상을 다시 입은 셀럽

"변색이 됐으리라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리타 모레노는 정말로 독특한 오스카 아이콘이다. 지금 진행 중인 오스카 시상식에 그녀는 1962년 오스카 시상식에 입었던 의상을 다시 입었다.

모레노는 현재 ‘원 데이 엣 어 타임‘에서 열연 중이다. 그녀는 배니티페어 인터뷰서 영화 ‘웨스트사이드 스토리’로 오스카를 수상했을 때 입었던 드레스를 이번에 다시 입었다고 말했다.

이번 오스카에서 시상자로 활동할 그녀는 라이언 시크레스트에게 드레스 원단에 대해 설명했다. 기모노 오비 제작에 사용되는 필리핀에서 수입한 원단으로 드레스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제까지 내 옷장에 계속 걸려있었다. 변색이 됐으리라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VALERIE MACON via Getty Images

86세의 노장 배우 모레노가 56년 전 드레스를 지금도 입을 수 있다는 것 보다 그녀에 대한 더 놀라운 사실이 있다. 에미상, 그래미상, 오스카상, 토니상을 모두 수상한 EGOT라는 영예(현재까지 총 12명)를 가진 사람 중의 하나다.

그녀가 1962년에 오스카상을 수상했을 때, 그녀의 수상 소감은 15초밖에 안 걸렸다.

당시 무슨 생각이었냐는 시크레스트의 질문에 그녀는 ”이길 거라고 아예 예상을 못 했다. 주디 갈랜드가 이길 것이라고 확신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BETTMANN VIA GETTY IMAGES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 트뤼도 가족 인도 순방 See Gallery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